Home > 전체기사
방통위·여가부,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 유통 차단 협력 강화
  |  입력 : 2018-07-07 16:0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이효성 위원장·정현백 장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현장 방문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지난 6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서울 강남구 소재)를 방문해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 유통 점검 현장을 직접 살피고, 두 부처가 불법 촬영물 유통 방지를 위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이날 현장 방문은 인터넷상에서 무차별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의 유통 방지 및 신속한 차단을 위해 웹하드 사업자의 불법 영상물을 상시 점검하는 현장의 직원들을 격려하고 협조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현장방문에서 이 위원장과 정 장관은 경찰청,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와 협력해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 유통이 많은 사업자에 대한 현장 조사 및 행정처분 강화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 상습 유포자(헤비 업로더) 및 방치·조장하는 사업자 경찰 수사 의뢰 △음란성이 명백하지 않아 심의가 필요한 경우 방심위 긴급 심의 요청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을 이용한 불법 광고 행위 차단(060번호 정지, 불법 사이트 심의 요청) 등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 유통 방지를 위한 다양한 조치를 시행하는 데 공동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웹하드상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 적발건수는 범정부 차원의 ‘디지털 성범죄 피해 방지 종합 대책(2017.9.26.)’ 추진 후 다소 감소했으나, 올해 들어 다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방통위는 지난 5월 29일부터 오는 9월 4일까지 100일간 집중 점검을 실시하며, 지난달까지 30일(5.29~6.30)간 총 2,859건의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을 삭제 조치했다.

한편, 앞서 6월 12일 방통위·여가부·경찰청·방심위는 공동으로 웹하드 사업자를 대상으로 정책설명회를 개최해 최근 사회적 관심이 뜨거운 불법 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의 유통 차단을 위한 정부 정책을 설명하고 업계의 자정 노력을 촉구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웹하드가 더이상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의 온상이 아닌, 건전하고 유용한 정보 공유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강력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여성가족부, 경찰청, 방심위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이 인터넷상 어디에도 발붙이지 못하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불법 촬영물을 생산·유포해 이익을 얻는 유통구조를 깨는 것이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해 시급하며, 이를 위해 정보통신사업자에 대한 책무를 강화하고 불법 촬영물 유통 플랫폼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불법 촬영은 범죄입니다. 보는 순간 당신도 공범입니다’를 범정부 공통 메시지로 정하고,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인식 개선 활동을 하반기 중 본격 추진한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