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스마트시티, CCTV로 시민 안전 책임진다

  |  입력 : 2018-08-07 09:2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광주광역시, 스마트시티 시민안전서비스 8월부터 본격 가동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광주광역시가 CCTV를 활용한 시민안전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행하면서 ‘안전한 광주’ 건설에 돌입했다. 광주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에 선정돼 국비 6억원·시비 6억원 등 총 12억원을 투입, 최근 ‘스마트시티 5대 시민안전서비스’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미지=iclickart]


‘스마트시티 5대 시민안전서비스’는 광주시에 설치된 4,500여대의 CCTV 영상 정보를 광주지방경찰청(112센터)과 소방안전본부 상황실(119상황실), 시 재난상황실 등으로 실시간 연결해 각종 범죄, 재난, 구조 등 긴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광주시는 공모 선정 이후 계약자 선정 및 사업 추진을 거쳐 올해 5월부터 3개월간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으며, 8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앞으로 △112 긴급 영상 지원 서비스 △경찰관 긴급 출동 지원 서비스 △119 긴급 출동 지원 서비스 △재난 상황 긴급 대응 지원 서비스 △사회적약자 지원 서비스 등 5대 시민안전서비스가 가능해진다.

먼저 112 긴급 영상 지원 서비스가 시행되면 CCTV통합관제센터 전문관제요원은 범죄 의심 현장을 포착할 경우 실시간으로 영상을 전송하게 된다. 또 경찰청 상황실에서는 112 신고 전화를 받으면 CCTV통합관제센터에 GPS 위치 영상을 요청해 신고 지점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설치된 CCTV 5개소의 영상을 즉각 전송받을 수 있다.

경찰관 긴급 출동 지원 서비스는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받은 사진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에게 재전송하는 서비스로, 범인 검거 효과가 예상된다.

119 긴급 출동 지원 서비스는 화재 발생 시 소방차 등이 가는 길목의 교통 상황 및 주변 상황 CCTV 영상을 제공해 불법 주·정차 등으로 길이 막혀 현장에 진입하지 못하는 경우를 피할 수 있다.

재난 상황 긴급 대응 지원 서비스는 재난 현장 영상을 광주시 재난종합상황실에 제공, 분야별 재난 상황에 적절히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회적약자 지원 서비스는 치매 노인 등 사회적약자들에게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하면 본인 또는 가족이 갖고 있는 신고용 단말기 위치정보를 토대로 인근 CCTV 영상을 경찰에 전송하는 내용이다.

광주시는 스마트시티 시민안전서비스가 본격 구축되면서 치안 확보, 방재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김영선 시 스마트시티과장은 “범죄 추적이나 소방 및 방재 활동은 1분, 1초라도 더 아껴 골든타임을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도시 곳곳에 설치된 CCTV를 기반으로 영상 공유 기술을 접목해 시민 안전 인프라를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