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ecurityWorld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산업기술보호 보안닥터 지원사업’ 시행

  |  입력 : 2018-08-23 17:3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대기업 협력 중소기업 노린 기술유출 시도 증가
“산업기술보호체계 수립 등 실질적인 부분 지원”


[보안뉴스 오다인 기자] 대기업 협력사를 겨냥한 산업기술 유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회장 박희재)가 ‘산업기술보호 보안닥터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협회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 위탁을 받아 추진하는 것으로, 지난 6월부터 진행 중에 있다.

[이미지=iclickart]


최근 산업기술 유출은 대기업이 아닌 중소기업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이들 중소기업 중에는 대기업과 기술자료 및 영업비밀을 공유하는 협력사도 포함돼 있다. 사업적인 측면에서 외부 협력사와의 관계는 필수 불가결하지만, 협력사 대부분이 중소기업인 상황에서 보안은 매우 미흡하고 경영 우선순위에서도 보안이 뒤로 밀리는 게 현실이다.

산업 스파이들은 국내 기업의 핵심 기술을 노린다. 대기업이 보안을 강화하자, 상대적으로 보안 수준이 떨어지는 협력사에 기술 유출을 시도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 핵심 기술을 보유한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등의 협력사들을 겨냥한 기술유출 시도가 늘어나고 있다. 대기업은 협력사에 보안 강화를 요구하지만 부당요구로 비춰질 수도 있어 이 또한 쉽지 않다.

산업기술보호 보안닥터 지원사업은 국가 핵심 기술을 보유한 대기업과 공동으로 협력사들의 보안 강화를 지원한다. △보안점검 및 대응방안 마련 △산업기술보호체계 수립 △임직원 보안인식 및 보안담당자 역량 강화 교육 △중소기업기술지킴서비스 안내 등을 비롯해 협력사에 가장 필요한 보안 애로사항을 ‘보안닥터’(전문가)를 통해 해결해주는 사업이다.

구남윤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상임부회장은 “정부가 시행하는 여러 기술보호 지원사업에 대한 정보를 기업들에 제공하고 있다”며 “실질적인 부분을 지원하는 만큼 협회와 상의한다면 협력사 중소기업이 큰 부담 없이 보안체계를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는 이번 사업과 함께 방산 대·중소기업 기술보호 역량 동반성장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오다인 기자(boan2@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