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활개치는 피싱사이트, 최근 5년간 2배 이상 늘었다
  |  입력 : 2018-10-08 10:5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최근 5년 간 금융기관 등 사칭하는 ‘피싱사이트’ 탐지‧차단 건수 3만 7천 건에 달해
정부기관, 금융기관, 포털 로그인 페이지, 가상화폐 이관 사이트 등 사칭‧모방 수법 다양
올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액 1,800억에 달하는 등 피싱범죄로 인한 피해 커지고 있어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가짜 포털 사이트 로그인 홈페이지가 발견되며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가운데, 실제 정부기관이나 금융기관 사이트를 사칭‧모방하는 피싱사이트 차단 건수 역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 7월까지 탐지‧차단된 피싱사이트는 3만 7천 건이 넘어선 것으로 확인되었다.

▲금융감독원을 사칭한 피싱사이트[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구체적으로 2013년 5,000여 건이었던 피싱사이트 탐지‧차단 건수는 매해 증가하다 2016년 4,286건으로 감소했으나, 2017년 전년 대비 2.4배 이상 늘어난 10,469건의 피싱사이트가 탐지·차단되며 다시 증가 경향을 보이고 있다.

▲최근 5년 간 탐지․차단된 피싱사이트 수[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올해도 7월 기준으로 6,185건의 피싱사이트가 탐지‧차단되는 등 지난해와 비슷한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신용현 의원은 “최근 가짜 포털 로그인 페이지가 등장하기도 하고 가상화폐 이관 사이트를 사칭한 피싱사이트를 운영하여 9억 여 원을 챙긴 일당이 검거된 바도 있다”며, “정부기관이나 금융기관뿐 아니라 포털, 가상화폐 이관 사이트까지 피싱사이트의 그 형태와 수법이 다양해지고 있어 보다 철저한 모니터링과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용현 의원은 “올해 상반기 전화금융사기인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1,800억에 이르는 등 피싱범죄로 인한 피해가 커지고 있는 만큼 ‘피싱사이트’에 대한 국민 홍보도 강화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