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새롭게 발견된 미라이 변종, 더 많은 프로세서 노릴 수 있어
  |  입력 : 2019-04-09 14:0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미라이 멀웨어의 새로운 변종, 기존보다 더 많은 프로세서 노릴 수 있어
샘플 발견된 곳에서 과거 익스플로잇도 같이 나와...연결고리 의심돼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미라이(Mirai) 멀웨어의 새로운 샘플들이 발견됐다. 사물인터넷 장비들의 프로세서와 아키텍처를 주로 공격하고 있다고 한다. 현재까지 공격에 당한 건 Altera Nios II, OpenRISC, Tensilica Xtensa, Xilinx MicroBlaze 프로세서들을 사용하는 사물인터넷 장비들이다. 이 미라이가 처음 발견된 건 올해 2월이다.

[이미지 = iclickart]


보안 업체 팔로알토 네트웍스(Palo Alto Networks)는 “미라이 멀웨어는 처음 등장한 이후부터 지금까지 공격 표적이 되는 CPU들의 범위를 계속해서 넓혀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위협 분석 부문 부책임자인 젠 밀러오즈본(Jen Miller-Osborn)은 “현재 미라이라는 이름의 위협이 어떤 프로세스들을 공격할 수 있는지, 또 공격자들이 자꾸만 공격 가능한 CPU들을 늘려가는 이유가 무엇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한다.

공격에 주로 노출되어 있다고 하는 프로세서들 중 자일링스(Xilinx)의 마이크로블레이즈(MicroBlaze)와 알테라(Altera)의 니오스 2(Nios 2) 프로세서들은 ‘현장 프로그래머블 게이트 어레이(field programmable gate array, FPGA)’로서 개발되어 있다. 즉, 사용자들이 하드웨어 회로를 직접 프로그래밍 해서 특정 작업을 위한 최적화 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파워가 강력하지 않기 때문에 IoT 애플리케이션에 주로 사용된다.

텐실리카(Tensilica)의 엑스텐사(Xtensa) 프로세서의 경우 파워가 낮은 마이크로컨트롤러용으로 나오기도 하지만, 신경망용으로 출시되기도 한다. 즉 그 종류와 쓰임새가 다양하다는 것이다. 오픈리스크(OpenRISC)는 동명의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한 오픈소스 CPU로, 역시 다양한 형태로 나오는데, 이 중에는 FPGA도 포함되어 있다.

보안 연구 팀인 배드 패키츠(Bad Packets)의 트로이 머시(Troy Mursch)는 “미라이의 공격력이 새로운 아키텍처로 확장된다는 건 봇넷 활동을 억제하려는 사람들에게 있어 크나큰 골칫거리”라고 말한다. “하지만 예측 가능한 일이기도 했습니다. 미라이의 소스코드가 풀린 지 벌써 수년이 지났으니까요. 미라이의 능력이 이렇게 자라서, 결국 어떤 위협이 될까요? 아직 아무도 모릅니다. 두려워하면서 기다릴 뿐이죠.”

미라이의 최신 변종은 단일 IP 주소를 가진 한 열린 디렉토리 내에 호스팅 되어 있었다. 뿐만 아니라 이전 버전 미라이들에 대한 익스플로잇 샘플들도 다수 포함되어 있었다. “씽크PHP(ThinkPHP) 원격 코드 실행 오류, 디링크(D-Link)의 DSL2750B OS 명령 취약점, 넷기어(Netgear) 원격 코드 실행 오류 등에 대한 익스플로잇들도 있습니다. CVE-2014-8316이라는 리얼텍(Realtek) 임의 코드 실행 취약점과 CVE-2017-17215라는 화웨이 임의 코드 실행 취약점 익스플로잇도 포함됐습니다.”

이렇게 한 디렉토리에 이전 미라이의 익스플로잇 코드와 최신 미라이 버전이 함께 들어있다는 건 “결국 구 미라이와 신 미라이 간의 연결고리가 존재한다는 것”이라고 팔로알토는 추측한다. 머시는 “그렇다고 해서 미라이 뒤에 거대한 배후 세력이 존재한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의견이다. “발견된 익스플로잇들은 여느 해커들도 충분히 노려볼 만한 취약점을 공략하는 것입니다. 표적이 되고 있는 장비들은 주로 패치가 자주 나오지 않거나, 사용자들이 패치를 좀처럼 하지 않는 것들이죠.”

미라이는 2016년 30만 대가 넘는 사물인터넷 장비들을 침해해 당시 기준으로 가장 큰 규모의 디도스 공격을 일으키면서 충격적으로 등장했다. 그 후 미라이의 소스코드가 공개되면서 다양한 변종들이 나타나기도 했다. 사토리(Satori)나 페르시라이(Persirai)가 대표적이다. 미라이의 위험성은 현재도 커지고 있는 중이다.

3줄 요약
1. 한 서버의 열린 디렉토리 내에서 다양한 미라이 익스플로잇이 발견됨.
2. 여기 서버에는 새로운 미라이 샘플들이 있었음. 더 많은 프로세서들을 공격할 수 있는 기능 갖추고 있음.
3. 미라이 공격자들, 계속해서 공격 가능한 CPU들을 늘리고 있음. 이유는 아직 모름.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 원격교육 등을 위한 협업 솔루션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협업 솔루션은 무엇인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Teams)
시스코시스템즈의 웹엑스(Webex)
구글의 행아웃 미트(Meet)
줌인터내셔녈의 줌(Zoom)
슬랙의 슬랙(Slack)
NHN의 두레이(Dooray)
이스트소프트의 팀업(TeamUP)
토스랩의 잔디(JAND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