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최신 버전 맥OS의 게이트키퍼에서 보안 취약점 발견돼
  |  입력 : 2019-05-30 11:1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모하비 10.14.0조차 뚫린다...공격자가 악성 코드를 실행할 수 있게 해
애플에 2월에 알렸으나 아직까지 답이 없어...취약점 완화는 가능해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보안 전문가인 필리포 카발라린(Filippo Cavallarin)이라는 인물이 맥OS 보안 기능 중 하나인 게이트키퍼(Gatekeeper)에서 취약점을 발견해 공개했다. 가장 최신 버전인 모하비 10.14.0에서도 공격자가 악성 코드를 실행시킬 수 있도록 해주는 취약점이라고 한다.

[이미지 = iclickart]


맥OS 게이트키퍼는 코드 서명을 실행하고, 다운로드 된 파일과 앱이 실행되기 전 확인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즉, 게이트키퍼의 목적은 악성 파일이 시스템에서 실행될 가능성을 최대한 낮추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게이트키퍼가 있어서 사용자는 파일을 열기 전에 한 번 더 동의를 해야 한다.

이탈리아의 보안 업체인 세그먼트(Segment)의 CEO이기도 한 카발라린은 자신의 블로그에 “10.14.5 버전의 맥OS에서 게이트키퍼를 우회하고 신뢰가 힘든 코드를 사용자의 동의 없이 실행시키는 게 가능하다”며 “사용자 입장에서는 해당 코드가 실행된다는 경고 창조차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아직 애플은 패치를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취약점에 대한 위험성을 낮추는 방법은 존재한다. 카발라린이 애플에 이 사실을 알린 건 2월 22일의 일이라고 한다. “90일 정책에 따라 5월 15일 전에는 패치가 나왔어야 합니다. 하지만 애플은 더 이상 제 메일에 답장도 보내지 않는 상태입니다. 따라서 이 취약점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오류 자체는 외부 드라이브와 네트워크 공유 파일 및 공유 폴더를 게이트키퍼가 지원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 카발라린은 “외부 드라이브와 네트워크 공유 폴더 모두 안전한 곳으로 인식하며, 따라서 여기에 저장된 앱은 얼마든지 실행될 수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러한 게이트키퍼의 특성과 오토마운트(automount) 기능을 결합하면 공격 시나리오가 완성됩니다.”

칼바라린은 공격 성립 조건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1) 사용자가 오토마운트를 통해 자동으로 네트워크 공유 폴더를 마운트시킨다.
2) 이 때 /net/이라는 문자열로 시작하는 경로로 접근하는 것이라면(예 : /net/evil-attacker.com/sharefolder/) OS가 sharefolder에 저장되어 있는 콘텐츠를 읽을 수 있게 된다.
3) 위 공격에서 호스트(evil-attacker.com)가 멀리 떨어져 있더라도 공격이 가능하다.

다음으로 칼바라린은 다음 몇 가지를 강조했다.
1) 집(zip) 아카이브 파일은 ‘임의의 위치를 가리키는 심링크(심볼릭 링크(symlink))’를 포함할 수 있다.
2) 임의의 위치에는 오토마운트 엔드포인트들도 포함된다.
3) 맥OS에 설치된 소프트웨어 중 집 아카이브를 해제하는 것에는 심링크를 점검하는 기능이 없다.

여기서 심링크란 맥OS에서 시스템 내 다른 위치에 있는 파일이나 디렉토리를 가리키는, 일종의 바로가기 파일이다. 칼바라린은 취약점을 익스플로잇 하는 과정의 영상을 따로 제작해 올리기도 했다.

“그러므로 악성 행위자가 이 취약점을 이용해 공격을 하려면 먼저 집 아카이브를 특수하게 제작해야 합니다. 공격자가 통제할 수 있는 오토마운트 엔드포인트와 연결된 심링크가 집 아카이브에 포함되는 게 핵심입니다. 그리고 피해자에게 악성 링크를 보내 클릭하도록 유도해야 하는데, 링크는 예를 들어 /net/evil.com/Documents 등으로 구성할 수 있습니다.”

공격자가 이 링크를 클릭하면 어떻게 될까? “공격자가 제어하는데도 게이트키퍼가 신뢰하는 엔드포인트로 이동하게 됩니다. 게이트키퍼가 신뢰하니 어떤 앱이라도 실행이 가능하게 되고요. 이 때 사용자에게 경고 창이나 알림 창이 뜨지도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칼바라린은 이 공격의 구현 가능성을 낮추기 위한 방법을 소개하기도 했다. “꽤나 간단합니다. 세 가지 절차를 밟기만 하면 됩니다. 바로 1) /etc/auto_master를 편집할 수 있도록 창을 열고, 2) /net으로 시작하는 열을 코멘트 처리하고, 3) 컴퓨터를 껐다 켜면 됩니다.”

3줄 요약
1. 맥OS 최신 버전의 게이트키퍼에서 보안 취약점 발견됨.
2. 게이트키퍼가 외장 드라이브와 네트워크 공유 폴더를 신뢰한다는 걸 악용한 공격.
3. 애플은 90일이 지나도록 패치 발표하지 않아, 발견자가 취약점 세부적으로 공개.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 원격교육 등을 위한 협업 솔루션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협업 솔루션은 무엇인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Teams)
시스코시스템즈의 웹엑스(Webex)
구글의 행아웃 미트(Meet)
줌인터내셔녈의 줌(Zoom)
슬랙의 슬랙(Slack)
NHN의 두레이(Dooray)
이스트소프트의 팀업(TeamUP)
토스랩의 잔디(JAND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