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중랑구, ‘스마트 종이팩 분리배출함’ 운영
  |  입력 : 2019-07-10 08:4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중랑구는 중랑구 전역에 ‘IoT(사물인터넷) 종이팩 분리배출함’을 설치하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IoT 종이팩 분리배출함’은 우유팩과 같은 종이팩을 분리배출함에 버리면 포인트로 보상해 주는 방식이다. 쌓인 포인트는 서울우유 우유로 보상받거나 장미공원 조성에 기부할 수 있다.

현재 구청 및 동주민센터 등에 17대를 설치했으며, 향후 21대를 추가 설치해 올해 총 38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일반 폐지와 종이팩은 재활용 처리 공정이 다르기 때문에 분리해 버려야 하지만 혼합해 버리는 경우가 많다. 그 결과 재활용 자원 중 종이팩 회수율이 저조한 실정이다. 주민들 또한 파지와 종이팩 분리배출 원칙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에 구는 적절한 보상으로 주민들의 분리수거 참여를 유도하고, 주민들의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시행하게 됐다.

사업은 구청과 서울우유협동조합, 오이스터 에이블 3자간 업무협약(MOU) 체결을 통해 추진된다. 구는 분리배출함을 구입 및 기기의 유지관리비를 지원하며, 서울우유협동조합에서는 분리배출함 기증과 참여한 구민들을 위한 보상도 지원한다. 오이스터 에이블은 분리배출함 설치 및 앱 관리를 담당한다.

서비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스마트폰에‘ 오늘의 분리수거’ 앱을 설치하는 게 첫 단계다. 스마트폰 앱으로 수거함 바코드를 읽고 종이팩에 부착된 바코드를 기기에 태그하고 수거함에 투입하면 된다. 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우유팩·두유팩 등 음료를 넣은 종이팩이며, 내용물이 없는 상태에서 건조 후에 배출해야 한다.

종이팩을 투입하면 앱에 포인트가 전송된다. 팩 1개당 10포인트가 쌓이며, 100포인트가 쌓이면 200㎖ 서울우유 1개로 교환 가능하다. 앱에서 우유 교환 신청을 하면 기프티콘을 받을 수 있다.

포인트는 ‘중랑천 장미공원 조성’을 위해 기부도 가능하다. 분리배출이라는 작은 실천이 주변 환경을 변화시킬 수 있음을 주민들이 직접 체험하고, 서울장미축제가 열리는 중랑천 장미공원 조성에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채널을 제공하고자 한 것이다.

구는 종이팩 분리배출함 이용이 활성화될 경우, 종이팩 혼합 배출이 현저하게 줄어드는 것은 물론 수거된 종이팩의 재활용률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분리수거함 설치로 주민들의 분리배출이 보다 쉬워질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주민들의 참여가 확대돼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