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과기정통부, ‘가상·증강현실 디바이스 업계 간담회’ 개최

  |  입력 : 2019-09-04 09: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5G 시대 실감콘텐츠 분야 선도기술 확보를 위한 민·관 협력 강화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3일 가상·증강현실(이하 VR·AR) 디바이스 기업인 메이(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5G+ 전략 산업 중 ‘VR·AR 디바이스’ ‘실감콘텐츠’ 분야의 기술경쟁력 확보 방안 논의를 위한 민·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과기정통부가 실감콘텐츠 연구개발(R&D)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참석한 산·학·연 전문가가 자유롭게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과기정통부는 VR·AR, 홀로그램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술력 확보가 우선이라는 인식하에 선도기술 개발 및 개발인프라 구축, 글로벌 표준화 지원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일상생활(실외 포함)에서 VR·AR 서비스 확산의 핵심 요소인 디바이스 경량화·광시야각과 멀미 저감 등의 디바이스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실감콘텐츠의 최종 지향점인 홀로그램 콘텐츠 개발을 위해 지난 6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홀로그램 핵심기술개발 사업도 내년부터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홀로그램 서비스센터(2019년 구축)를 통해 홀로그램 사업화 실증을 위한 △장비 지원 △기술사업화 컨설팅 △홀로그램 리빙랩을 통한 시제품 검증을 지원한다.

참석자들은 5세대 이동통신(5G) 초기 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5G 킬러 콘텐츠인 실감콘텐츠와 더불어 사용자가 콘텐츠를 편하게 즐길 수 있는 VR·AR 디바이스가 필수적임에도 불구하고, VR·AR 디바이스 분야에 대한 정부 투자는 이제 막 시작 단계라면서 적극적인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AR 디바이스는 규격·스펙이 정해진 스마트폰과는 달리 무게, 배터리 사용시간 등 기술적 성능의 한계로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이 없는 상황이라며 우리 기업들에게도 많은 기회가 있음을 언급했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실감콘텐츠 분야는 5G 상용화를 변곡점으로 삼아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이라며, “VR·AR, 홀로그램 등 실감콘텐츠 분야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