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광주소방안전본부, 요양병원 등 현장 중심 안전 대책 추진
  |  입력 : 2019-09-30 08:1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지난 22일과 24일 서울 제일평화시장과 김포 요양병원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소방 안전 대책을 추진한다.

[사진=광주광역시]


시 소방안전본부는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가 커진 데는 작동하지 않은 스프링클러 등 미흡한 소방시설 관리와 건물의 구조적 문제뿐만 아니라 재난 상황 대처가 미숙했다는 지적에 따라 이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요양병원, 전통시장 등 177곳의 관계자 의식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실시한다. 최근 발생한 화재 사례와 안전 우수 사례를 안내하고 대상별 시설 개선과 관계자 중심의 화재 대응 방안을 지도한다.

또한, 불이 나면 주변에 화재 사실을 알리고 안전한 곳으로 먼저 대피할 것과 대피 시 방화문 등은 반드시 닫아 피해를 줄일 것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인명 피해 우려가 큰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 152곳은 관서장 등 부서장급 소방공무원이 직접 방문해 맞춤형 피난 및 대응 요령 등 피난 중심의 안전 컨설팅을 실시한다.

초기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현장 적응 훈련도 강화한다. 요양병원은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많아 피난이 어렵고 전통시장은 복잡한 구조인 점을 감안해 △유형별로 화재를 가상한 구조·진출입로 파악 △장소별 특징 숙지 △피난 동선 확인과 인명 대피 △소방시설 유지 관리 상태를 확인하는 등 적절한 진압 대책과 신속한 대응 위주로 실시한다.

황기석 시 소방안전본부장은 “소방 등 관계 기관의 적극적인 대처도 중요하지만 관계자들의 의식 전환 없이는 어떤 재난에서도 안전할 수가 없다”며, “평소 화재 대피 계획을 세우고 매뉴얼에 따른 훈련을 습관화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