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ecurityWorld
‘제9회 산업기술보호의 날’ 행사 개최... 30여명 유공자 포상
  |  입력 : 2019-11-05 17: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산업보안 전문가들, 한자리에 모여

[보안뉴스 권 준 기자]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 국가 간 기술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국내외 산업기술 보안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산업기술보호의 날’ 행사가 5일 양재 엘타워에서 개최됐다.

▲‘제9회 산업기술보호의 날’ 기념식이 끝나고, 산업보안 국제 컨퍼런스가 진행되고 있다[사진=보안뉴스]


‘산업기술보호의 날’은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이 제정된 2006년 10월 27일을 기념하기 위해 2011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산업기술 보안업계의 대표적 행사로, 올해에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국가정보원(원장 서훈) 주최로 국내 주요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보안담당자 5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에는 옌 플로작(Yen Florczak) 3M 본사 지식재산권 총괄 사장이 ‘기밀 사업정보 보호에 대한 기업정책’을 주제로 특별 강연을 하며, ‘산업기술보호법 발전방향’(SK하이닉스), ‘산업기술 침해사고 대응방안’(LG CNS), ‘유출사례로 본 법률체계의 사각지대’(현대모비스), ‘국내 보안 인력의 실태 및 육성방안’(삼성전자), ‘타기관과 협력 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 관리방안’(포스코) 등의 주제로 세미나가 진행됐다.

다양한 주제의 발제와 토론을 통해 기업의 보안실무자들이 산업기술 보호를 위한 법·제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사고대응 등 현장에서 접할 수 있는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기념식에는 그간 산업기술 보호에 공로가 큰 30여 명에 대한 포상도 진행됐다. 조선해양플랜트협회(회장 이성근), 현대자동차의 김세훈 상무, 동진 쎄미켐의 김병욱 부사장 등 27명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삼성전자의 이귀로 상무 등 3명이 국가정보원 산업기밀보호센터 공로패를, 포스코의 정우식 그룹장 등 2명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 벤처기업위원장상을 수상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국가 간·기업 간 기술경쟁이 치열 해질수록 기술개발 못지않게 기술을 보호하는 산업보안의 중요성이 커지며, 특히 올해에는 산업기술보호법을 개정하여 기술보호 기반이 한층 강화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국가정보원과 협력하여 강력한 기술보호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내년 2월부터 시행되는 산업기술보호법 개정안에는 외국인이 국가핵심기술 보유기업을 인수합병(M&A) 할 때 신고의무를 확대했고, 국가핵심기술 해외유출 시 3년 이상으로 처벌 형량을 강화했으며, 기술침해 시 법원이 최대 3배까지의 징벌적 손해배상 명령이 가능하도록 한 조항이 포함됐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