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제주도, 전기차 충전 편의성 증대 위한 규제자유특구 실증 사업 추진
  |  입력 : 2019-11-14 12:4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제주도의 전기차 충전서비스의 편의성 향상을 위한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해 규제 완화를 결정했다. 제주도는 ‘전기차 충전서비스 산업을 통한 지역 산업 활성화 및 확산모델’로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신청했다. 산업부는 △충전인프라 공유 플랫폼 구축 △이동형 충전서비스 실증 △충전인프라 용량 고도화 실증 등 항목별 세부 내용을 검토해 최종 조건부로 승인했다.

특히, 충전기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충전인프라 공유 플랫폼 실증은 민간 사업자(5개사)가 공유 네트워크를 구축해 제주도 내 비개방형 충전기(약 1만여기)의 유휴시간(평균 주 2일 사용, 5일 미사용)을 활용해 수익성을 갖춘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실증이다.

이는 개인, 식당, 펜션 등이 소유한 비개방형 충전기를 충전사업자에게 위탁해 개방형 충전기로서 활용하는 공유형 모델로 이미 해외에서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다.

현재 충전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전기 신사업자로 등록된 경우에만 가능해 비개방형 충전기의 경우 공유 사업이 불가했으나, 이번 규제특례를 통해 개인 또는 비사업자 소유의 충전기를 기존 충전사업자에게 위탁해 운영 및 관리하는 행위를 허용했다.

△이동형 충전서비스 실증은 고정된 충전기를 사용해 충전하던 방식에서 이동이 가능한 충전기를 활용하는 모델로, 공동주차장 등 다수의 충전인프라 설치가 까다로운 구역 또는 대규모 행사장 등 일시적인 충전인프라 확충이 필요한 지점에 배터리 탑재형 이동식 충전기를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동형 충전기는 현재 국내의 안전기준이 마련되지 않아 전기 신사업 등록이 불가능했으나, 단계별 안전성 실증 및 Active Safety 기술 적용 등으로 안전성이 검증된 경우 등록이 가능하도록 기준을 완화했다.

△충전인프라 용량 고도화 실증은 기 구축된 충전기(50kw)에 에너지저장장치(50kw)를 추가 설치해 100kw급 충전기로 고도화하는 모델로, 보급되는 전기차의 배터리 용량 증가와 고용량(버스, 트럭 등) 추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으며 기 설치된 충전기의 용량 증설을 위한 철거 및 신설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현행 규제에서는 기 설치된 제품(충전기)에 에너지저장장치를 병합하는 등의 개조에 대한 안전인증 기준이 없어 상업화가 불가능했으나, 단계별 안전성 확인 및 모니터링 대응체제 운영 등으로 실증을 거쳐 안전성이 검증된 경우 안전인증을 대체하기로 규제를 완화했다.

향후 산업부는 급속히 성장하는 신산업 분야의 규제 완화를 통해 신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고, 친환경차를 이용하는 국민이 규제 혁신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