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리벤지 포르노 등 디지털 성범죄 정보 신속 삭제 법안 통과
  |  입력 : 2019-11-19 18:0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3.7일 소요되던 ‘리벤지 포르노’ 삭제 심의기간을 상시심의로 바꿔
노웅래 의원, 신속한 리벤지 포르노 삭제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 영상물 유통 차단 기대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그동안 리벤지 포르노로 고통받던 피해자를 빠르게 구제할 수 있는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마포갑)은 대표 발의한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 19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미지=iclickart]


이번에 통과된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하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 신속 삭제법)’은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 정보가 유통될 경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서 상시 전자심의 체계를 구축하는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 영상물 유통을 차단하는 내용을 담았다.

방심위는 피해자 신고 등으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가 접수되면 심의를 거쳐 해외 사이트는 접속 차단하고 국내 사이트는 삭제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방심위 심의 기간까지 평균 3일이 소요돼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 확산 속도에 비해 심의 기간이 오래 걸린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노웅래 위원장은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은 한 번 퍼지면 걷잡을 수 없기 때문에 신속한 초기 조치 대응이 관건”이라고 말하며, “이번 개정안 통과로 디지털 성범죄정보 상시 심의체계가 구축돼 성범죄 피해 영상물 유통이 상당 부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