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작년 서울시내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 대비 19.1% 감소했다
  |  입력 : 2020-01-17 10:2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서울시, 2019년 교통사고 사망자 246명으로 집계 시작한 1970년 이래 역대 최저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시내에서 발생한 2019년 한 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 304명보다 58명 줄어든 246명, 일평균 0.67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집계를 시작한 1970년 이래 50년간 통계 중 역대 최저치다.

2019년 서울시내 자동차 1만대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 0.78명을 기록했다. 자동차 1만대당 사망자 수는 최근 10년간 1.1~1.5명으로 2018년 처음으로 1명 이하로 내려간 후 2019년에는 감소세가 커졌다.

2018년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전국 평균 7.3명, 그중 서울시는 3.1명으로 광역지자체 중 가장 적었는데 2019년에는 크게 줄어든 2.4명을 기록했다.

OECD 회원국 통계(2016년) 기준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가장 적은 스위스(2.6)·노르웨이(2.6)·스웨덴(2.7)·영국(2.8)과 유사하며, 일본(3.7)·캐나다(5.2)·프랑스(5.4)·미국(11.6)보다 월등한 수준이다. 다만 교통안전 선진 도시인 런던, 베를린(1.5), 동경(1.9)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속적으로 감소세[400명(2014))→304명(2018)→246명(2019)]를 보이고 있는데 2020년까지 인구 10만명당 2.1명, 2021년까지는 1.8명 수준까지 낮출 수 있도록 서울지방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교통사고사망자 줄이기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교통사고 집계를 시작한 1970년 534명에서 1980년대 이후 자동차의 급격한 증가로 인해 1989년 1,371명까지 증가했다.

하지만 1990년대 들어 범정부 차원의 교통사고 줄이기를 통해 사망자는 큰 폭으로 줄었으나 2000년대 들어 감소세가 둔화됐으며, 2014년부터 민선6기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공약에 따른 종합대책을 시행함에 따라 최근 6년간 사망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9년에는 2014년 대비 38.5%·2018년 대비 19.1% 줄었다.

서울시는 2019년 교통사고 집계 결과를 분석해 취약한 부분에 대한 집중적인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먼저 교통사고 사망자의 58.5%(144명)를 차지하는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차량제한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로 낮추고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통일하는 ‘안전속도 5030’을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 시행해 보행안전을 강화한다.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8년 184명에서 2019 144명으로 약 22.2% 감소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율 19.1%보다 높게 나타났다.

시는 경찰과 함께 보행자 안전에 최우선 순위에 두고 시행하고 있는 안전속도 5030 정책과 횡단보도 확대 설치, 무단횡단금지시설 확대 등의 효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한 효과라고 판단하고 있다.

다만 전체 사망자의 큰 감소에도 불구하고 높은 인구밀도로 인해 보행자 사망비율이 전국평균 38%(2018년)에 비해 휠씬 높은 58.5%(2018년은 61%)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서울시는 앞으로도 보행자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교통안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도시부 도로 통행제한 속도를 원칙적으로 50㎞ 이하로 하도록 도로교통법시행규칙 개정(2021.4.19. 시행)됨에 따라 자동차전용도로를 제외한 서울시 전체도로에 대해 2020년 말까지 간선도로는 시속 50㎞로 낮추고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속도를 낮출 계획이다.

무단횡단을 줄이기 위한 노력도 이어간다. 차대사람 사망자 144명 중 100명(69.4%)이 무단횡단 등 보행자의 과실이 원인이 돼 발생함에 따라 보행자안전을 높이기 위해 보행불편지점을 중심으로 매년 30개소 이상 횡단보도를 확충해 나가고, 횡단보도 설치가 어려운 지점에는 무단횡단 금지시설을 설치해 보행자안전을 제고할 계획이다.

보행자 과실로 인한 사망사고는 횡단보도가 아닌 도로의 횡단 과정에서 47명이, 횡단보도에서 보행자 신호위반사고가 32건·기타 도로에 눕거나 차도 보행 중 발생한 사고가 21건이 발생했다.

어린이 교통안전을 제고하기 위해 모든 초등학교에 과속단속카메라를 순차적으로 확대 설치하고, 올해는 통학로에 보도가 없는 16개 초등학교에 대해 학교부지 등을 활용해 보도를 조성하며, 234개 초등학교에 교통안전지도사를 배치해 등하교시간대 어린이 교통안전을 제고할 계획이다.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3명으로 전체 사망자 중 1% 수준이나 서울시와 서울경찰청은 단 한명의 어린이도 교통사고로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를 위해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고령화 현상에 대비해 어르신 사망자 비율을 줄이기 위해 사고 빈발지역에 집중적인 사고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을 강화한다.

2010년 29%였던 어르신 사망자 비율은 2018년 40%, 2019년 42%로 지속적으로 증가 중이다. 연령대별 사망자 수를 보면 만 65세 이상 어르신 사망자 수가 103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42%로 가장 많았으며 51~60세 16%, 21~30세 12%로 그 뒤를 따랐다.

시는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어르신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이 높게 유지되고 있음을 감안해 노인교통사고 다발지점에 대해 도로교통 환경을 어르신 친화적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올해 14개소(2019년 7개소)로 확대하고, 도로교통공단·경찰서·시민단체와 함께 노인종합복지관·경로당 등 어르신 이용시설을 방문해 교통안전교육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어르신 운전자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2019년 최초 시행한 운전면허 자진반납 어르신에 대한 10만원 상당의 교통카드 지원 사업 역시 티머니복지재단과 협력해 지원 규모를 1만명 이상(2019년 7,5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2019년 교통사고 사망자가 큰 폭으로 감소한 점에 만족하지 않고 세계 최고 수준의 교통안전 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취약한 보행자안전, 어르신안전을 중심으로 서울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