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한양대 성태현 교수, 도로 주행하는 차량에서 전기 추출하는 기술 개발
  |  입력 : 2020-01-24 10:3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에너지 환경 분야 노벨상인 ‘에니(Eni) 2020’ 후보로 지명받아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양대 성태현 전기·생체공학부 교수팀이 최근 도로를 주행하는 차량의 하중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세라믹 기반의 ‘압전(壓電) 발전장치’를 개발했다.

해당 기술을 이용할 경우 외부 전력 공급 없이도 온도·습도·압력·변형 등을 측정하는 각종 센서(sensor)를 작동시킬 수 있다. 이를 통해 겨울철 주요 사고 원인으로 지적되는 도로의 블랙아이스 유무를 미리 파악하는 등의 사고 예방 시스템 구축은 물론 IoT 산업 전반에서 활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적으로 차량의 주행 시 발생하는 에너지는 노면의 진동과 변형, 마찰로 인한 기계에너지 형태로 소비된다. 해당 에너지들은 버려지는 에너지들로 여겨졌으나 최근에는 이를 재활용하는 에너지 하베스팅(harvesting) 연구가 전 세계적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다양한 소재와 발전 방식을 바탕으로 기계적 에너지를 전기적 에너지로 변환하는 ‘압전 에너지 하베스팅’을 도로 설계에 적용하려는 시도가 많았다. 하지만 낮은 발전량으로 인해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성 교수팀은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전력밀도가 높은 세라믹 소재의 압전 소재를 활용했다. 또 차량으로 인해 발생하는 힘과 압전 소재와의 관계를 모델링해 도로 환경에 최적화된 새로운 발전 메커니즘을 개발했다.

이렇게 개발된 압전 발전장치는 기아자동차의 카니발과 같은 대형 차량 기준 최대 4.3W의 전력을 성공적으로 수확할 수 있었다. 이는 해외 유수 연구기관 연구 결과보다 십여배 이상 높은 값이다.

성 교수팀은 한국도로공사의 지원을 받아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 시험도로에 해당 압전 발전장치를 매설해 실제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 결과 한 개의 압전 발전장치만으로도 차량 한 대가 지나갈 때마다 10㎿급의 무선 센서를 약 10초 동안 작동시킬 만큼의 전기가 생산됐으며, 이를 통해 노면의 상태를 체크할 수 있었다.

성 교수는 이런 우수한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10월 에너지 환경 분야 노벨상인 ‘에니(Eni Award)’의 2020년 수상 후보자로도 추천받았다.

한편,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MOTIE)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KETEP)과 한국도로공사(KEC) 도로교통연구원(KECRI)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