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하니 사망자 68%, 교통사고 30% 줄었다
  |  입력 : 2020-01-30 17:1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행안부,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 성과 발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전국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을 시행한 지역에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68.3%, 교통사고 건수는 30.1% 감소했다고 밝혔다.

[사진=행안부]


이는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지난 2017년에 개선 사업이 완료된 전국 210개소를 대상으로 개선 전 3년 평균과 개선 후 1년간의 사고 현황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다.

사업 시행 전 3년(2014~2016년)간 연평균 사망자 수가 38명이었으나 사업 시행 후인 2018년에는 12명으로 68.3% 감소했고, 교통사고 발생건수 또한 시행 전 연평균 2,001건에서 시행 후 1,398건으로 30.1% 감소해 신호기 증설·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등 간단한 교통안전시설 개선만으로도 효과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개선 사례를 살펴보면 강원도 속초시 교동 청초교 사거리는 신호등 위치가 멀어 교차로 내 신호위반 사례가 빈번함에 따라 개선 전 연평균 9.3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들이 신호등을 잘 인식할 수 있도록 전방신호기를 추가 설치하고 무인단속장비를 설치한 결과, 개선 사업 후 교통사고가 1건으로 90% 감소했다.

또한 서울시 동대문구 휘경동 중랑교 교차로는 버스전용차로가 운영되는 지역으로, 유동인구와 교통량이 많아 개선 사업 전 연평균 16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전방신호기를 설치하고 차로수를 3차로에서 4차로로 늘려 정체 시 무리한 교차로 진입을 예방하고 우회전하는 차량과 보행자 충돌을 방지한 결과, 사업 시행 후 교통사고가 6건으로 63% 감소했다.

행안부는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1988년부터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을 추진해 지난해까지 전국 1만1,154개소를 개선했으며, 올해도 302개소의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윤종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곳에 대해서는 사고 원인 분석에 따른 맞춤형 개선 대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목표 달성을 위해 사업 효과가 검증된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데이터3법 통과로 데이터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DB암호화 솔루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가요?
매우 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당장 바꾸고 싶다
올해 도입 예정
필요성을 못 느낀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