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동서발전, 인공지능으로 터빈 진동 정밀 진단한다
  |  입력 : 2020-02-13 09:4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설비 고장 제로화를 위한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형 터빈진동 진단시스템’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지난 10일 발전기술개발원에서 과제 수행 기관 나다와 동서발전의 담당자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스템 개발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사진=동서발전]


이 시스템은 발전소의 핵심 설비인 터빈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진동의 모든 유형을 데이터화하고 알고리즘을 구성해 실시간 운전값과 비교 분석해 신속, 정확한 진단을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출력, 증기온도, 압력 등 운전정보시스템의 데이터와 연계해 설비 운전조건에 따른 진단 신뢰도를 한 단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연구개발은 중소기업 기술력 제고와 상생 실현을 위한 동서발전의 자체 현장연구개발과제로 국내 유일의 진동감시시스템 개발 중소기업인 나다가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나다는 지난 2014년 동서발전 당진화력 3·4호기에 On-Line 진동감시시스템을 설치했으며, 향후 2년간 당진화력 3호기를 대상으로 이번 진동진단 시스템을 개발·실증을 거칠 예정이다.

정필식 발전기술개발원 원장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이번 연구과제를 통해 전문가의 분석에 의존했던 기존 설비 운전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며 혁신적이고 완성도 있는 시스템 개발을 당부했다.

중소기업 나다 관계자는 “30년 가까이 현장에서 겪은 노하우와 나다가 축적해 온 진동 분석관련 장비 및 시스템 개발 기술을 본 연구과제를 통해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의 발전기술개발원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발전산업에 적용하기 위해 2016년 발족한 전담조직으로, 지난해 9월 국내 최초로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발전소 보일러 이상예측 및 진단 시스템을 개발한 바 있다.

지난 1월에는 빅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최적 혼탄 인공지능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이밖에도 드론을 활용한 저탄장 자연발화 감시, 3D 프린팅을 활용한 발전설비 부품 제작, 수중로봇을 활용한 저수조 오물 제거 등 환경·안전관리 및 발전소 운영 지능화에 앞장서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데이터3법 통과로 데이터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DB암호화 솔루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가요?
매우 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당장 바꾸고 싶다
올해 도입 예정
필요성을 못 느낀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