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포스코ICT, 거래 기업 부실 징후 AI가 먼저 알아낸다
  |  입력 : 2020-02-28 12: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포스코ICT-이크레더블, 국내 최초 AI 기반 기업신용평가 서비스 선보여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AI를 적용해 거래 기업의 부실을 사전에 인지하고 발생 가능한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가 시작된다.

[사진=포스코ICT]


포스코ICT와 기업신용평가 전문기업인 이크레더블이 국내 최초로 AI 기반 기업 부실 예측 시스템인 ‘크레덱스’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선다고 밝혔다. 크레덱스(CREDEX)는 AI·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기업의 재무 및 비재무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분석해 특정기업의 채무상환 및 자금조달 능력을 사전 예측함으로써 부실이 발생하기 전에 고객에게 예측 정보를 제공해 주는 서비스다.

거래 기업의 부실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업들은 신용평가 전문기관이 제공하는 신용등급을 활용해 왔다. 하지만 기존 신용등급은 연간 및 분기 단위로 작성된 기업 경영 활동의 결과물인 재무제표를 근간으로 등급을 산정하기 때문에 적시에 부실을 예측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크레덱스 서비스는 이러한 기존 신용등급의 한계를 해결하기 위해 재무제표뿐만 아니라 금융거래내역, 국민연금 납부 실적, 공공조달 참여 실적, 상거래정보 등 기업의 다양한 활동성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 자체 개발한 AI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기업의 부실 징후를 반복 학습한다. 이를 통해 해당 기업의 채무상환능력을 종합 평가해 기업 신용 상태의 변화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부실 발생 위험을 사전에 알려주고, 부실 발생 시점까지 예측해 알려주는 것이 특징이다. 기업별 신용등급은 매일 업데이트되며, 거래기업의 등급 변동 발생 시 메일·SMS 등으로 알람 메시지를 전송해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난 2019년 4월 13일 부도 처리된 A社의 경우, 기존 기업신용평가는 2019년 2월까지 B+ 등급을 부여했지만, 크레덱스는 2019년 1월부터 위험구간인 6레벨을 판정하고 3개월 내에 부실이 발생할 것을 예측해 관심을 끌고 있다. 크레덱스는 연간 정액제 형태로 회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요 시 단 건으로 특정기업의 신용 상태를 조회해 리포트를 제공하는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포스코ICT 조용식 크레덱스 리더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AI,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개념의 기업 부실 예측 솔루션을 개발하게 됐다”며, “기업 경영 활동과 관련된 데이터를 추가 확보하고 지속적으로 AI 모델을 고도화함으로써 부실 예측률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크레더블 엄기철 신용인증1본부장은 “크레덱스 서비스로 기업들은 거래 중인 고객과 협력사의 부실을 사전에 인지해 리스크에 적기 대응하고, 신규 거래 계약 시에는 거래 여부에 대한 올바른 의사결정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데이터3법 통과로 데이터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DB암호화 솔루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가요?
매우 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당장 바꾸고 싶다
올해 도입 예정
필요성을 못 느낀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