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이生저生] “어려운 난민 문제도 인공지능이 해결?”
  |  입력 : 2020-03-20 20:1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IT 분야의 기업들, 코로나 사태를 기회 삼아 신제품 내놓고 무료로 배포하기도
인공지능 분야의 가장 ‘뜨거운’ 관심사는 윤리...UN의 디지털 계획은 난관에 부딪히고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코로나를 기회로 삼으려는 IT 기업들이 있다. 이들은 생체 인식 솔루션에 열 탐지 기능을 추가하거나, 마스크를 쓰더라도 얼굴 인식이 되도록 알고리즘을 향상시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FIDO 얼라이언스는 사물인터넷 보안을 생체 인증으로 보호해야 한다며 이쪽 사업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UN은 디지털화 프로젝트에서 여러 가지 문제를 겪고 있다. 이 와중에 인공지능에 난민 문제를 어느 정도 맡겨보자는 의견과 실험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그런데 이 모든 것이 결국 신원 확인 기술의 강화로 이어지고 있어 찝찝하다.

[이미지 = iclickart]


1. 코로나에 대처하는 IT 기업들
IT 분야에서 다양한 기술을 선보이고 있는 기업들이 코로나 사태에 대한 나름의 해결책들을 계속해서 제시하고 있다. 얼굴 인식 시스템을 시장에 내놓는 회사들 중 일부는 자신들의 제품에 열 탐지 기능을 탑재시키고 있으며, 디지털 신원 확인 기술을 무료로 공공 기관에 배포해 감염 확산을 막는 데 일조하고 있기도 하다.

얼굴 인식 기술에 열 인식 기능을 탑재한 기업 중 가장 대표적인 곳은 오아로(Oaro)라는 곳이다. 이들은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재빨리 시장의 요구를 파악해 이러한 제품을 출시했다고 한다. 지케이테코(ZKTeco)의 경우 새로운 액세스 컨트롤 리더(Access Control Reader) 제품을 발표했다. 정맥과 얼굴 정보를 기반으로 접근을 통제하는 솔루션인데, 마스크를 쓰고 있는 상태라도 신원 식별이 가능하다고 한다. 물론 열 탐지 기능도 탑재되어 있다.

한편 베리프(Veriff)라는 회사는 신원 확인 솔루션 100만 개를 무료로 제공하겠다며 나섰다. 이를 통해 대면을 통한 사람 확인 과정을 최소화시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또한 가짜로 의료 물품을 가로채려는 시도 등도 이를 통해 어느 정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 FIDO 얼라이언스, “사물인터넷 보호 위해 클라우드 인증”
비밀번호 없이 인증하는 세상을 꿈꾸는 FIDO 얼라이언스가 “사물인터넷을 보호하는 것이 우리의 다음 과제”라며 나섰다. 이미 FIDO 얼라이언스는 ‘사물인터넷 기술 워킹그룹(IoT Technical Working Group)’을 조직해 사물인터넷 장비들의 인증 프레임워크를 마련 중에 있다. FIDO 얼라이언스는 최근 웨비나를 통해 “사물인터넷 장비에서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인증 및 부실한 보안 장치 문제는 기술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FIDO 얼라이언스의 의장인 린데만 박사(Dr. Lindemann)는 웨비나에서 생체 인식을 기반으로 한 인증 시스템이 현재 부실하다고 평가받는 사물인터넷의 보안을 강력하게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사물인터넷 장비들은 디폴트 비밀번호로 보호되어 있는 경우가 많으며, 숫제 비밀번호가 없는 경우도 허다하다. 그럼에도 이미 여러 네트워크 환경에 도입되고 있는 상태이며, 따라서 사물인터넷을 통한 ‘사이버 대재앙’이 예고되어 있기도 하다. FIDO 얼라이언스는 이러한 부실한 인증 문제를 해결하는 것부터가 사물인터넷 보호의 첫 걸음이라고 보고 있는 것이다.

3. UN, 긴급하게 디지털 솔루션 마련 위한 부트캠프 마련
UN 산하 국제컴퓨팅센터(UN ICC)가 디지털 솔루션을 테마로 한 부트캠프를 열었다.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난민기구(UNHCR)에서 자꾸만 제기되는 아이덴티티 문제를 해결하고자 위함이다. 지원 물품의 공평하고 확실한 보급, 공급망 추적을 위한 가상현실 혹은 증강현실, 자동 치료 시스템, 인적 기술 및 능력 데이터베이스의 중앙화, UN 디지털 신원증과 같은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부트캠프이기도 하다.

현재 디지털 신원증이나 생체 인식 기술을 통한 지원 물품 배급과 같은 일은 여기 저기서 삐걱거리기만 하고 있다. 예멘에서는 생체 인식 기반 지원물 배포 문제에서 큰 논란이 생기는 바람에 세계식량계획이 이 지역에서는 아예 발을 빼야 하는 상황이며, 이집트에서도 그리 좋은 상황이 아니라고 한다. 난민들의 디지털 아이덴티티를 UN이 원 국가와는 별개로 부여하거나 수집하는 것도 적잖은 논란과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 그래서 ICC가 긴급 캠프를 소집한 건데, 여러 가지 사업 사례들이 나눠지긴 했으나 뚜렷한 성과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4. 난민 문제, 인공지능이 원활하게 만들 수 있을까?
난민 문제는 꽤나 복잡하게 얽혀 있어, 좀처럼 해결되지 않는 현대의 난제다. 그런데 어쩌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생체 인식 기술이 해결사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생기기 시작했다. 아니, 이미 높은 가능성을 보여주는 중이라고 한다. 특히 난민, 여행, 방문, 망명 등의 지위를 부여하는 작업이 훨씬 빠르고 저렴하면서도 정확해질 수 있다는 것을 많은 ‘얼리 어댑터’ 정부들이 경험하고 있다.

영국의 법학 교수인 아나 베두시(Ana Beduschi)는 최근 여러 감시대나 지역 정부 기관들과 협업을 통해 파일럿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얼굴, 방언, 이름이 발음되는 방식, 모바일 장비를 빠르게 분석함으로써 해당 인물의 국적을 금방 파악해낼 수 있었으며(독일), 망명자나 난민 지위를 얻을 수 있는지 여부를 판단하는 데에도 의미 있는 도움을 제공했다(캐나다)고 한다. 그 외에도 말레이시아, 네팔, 방글라데시에서도 자동화된 이민자 관리 및 분류 기술이 실험됐다.

5. 인공지능 윤리 위원회에 소수자 추가한 액시엄
인공지능 분야에서 요즘 가장 뜨거운 건 윤리 문제다. 세세한 기술적 발전을 꾀하는 움직임이야 원래부터 끊이지 않던 것인데, 이제는 윤리적인 부분에서의 향상 속도와 발을 맞추어야 한다는 것에 모두가 동의하는 분위기다. 그건 갑자기 개발자들이 온통 윤리적 가치관 높은 깨달음을 얻어서가 아니라, 인공지능의 성능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윤리적으로 올바른 답을 내놓는 알고리즘이 아니라면 폐기처분 될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니, 정말 드물게도 모든 사업주와 인공지능 전문가들이 윤리 문제 때문에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액시엄(Axiom)도 그 중 하나다. 최근 액시엄은 얼굴 인식을 위한 ‘인공지능 윤리 위원회(AI Ethics Board)’를 확장시키며 세 명의 위원들을 추가했다. 이들은 와엘 압드알마기드(Wael Abd-Almageed), 다니엘르 시트롱(Danielle Citron), 크리스 해리스(Chris Harris)로, 다양한 배경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특히 여성, 소수민족 등의 특징을 가지고 있어 인공지능의 편견을 배제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다양성을 배운 인공지능이라면 윤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귀추가 주목된다. 거꾸로 말하자면 ‘다양성’이라는 것이 윤리의 척도가 될 수 있는가 역시 궁금한 부분이다.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 원격교육 등을 위한 협업 솔루션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협업 솔루션은 무엇인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Teams)
시스코시스템즈의 웹엑스(Webex)
구글의 행아웃 미트(Meet)
줌인터내셔녈의 줌(Zoom)
슬랙의 슬랙(Slack)
NHN의 두레이(Dooray)
이스트소프트의 팀업(TeamUP)
토스랩의 잔디(JAND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