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울산 산불 피해 현장 조사에 ‘드론’ 띄운다

  |  입력 : 2020-03-24 10:4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립산림과학원, 첨단 ICT 기술 활용해 울산 산불 피해지역 조사 착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23일부터 울산시 울주군에 발생한 대형 산불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돕고, 산사태 등 2차 피해 방지용 기본 도면을 구축하기 위해 다중분광센서(멀티스펙트럼)·항공라이다센서(3D 레이저스캐너) 등을 장착한 드론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사진=국립산림과학원]


‘다중분광센서’는 식생의 활력도를 통해 산불 피해 규모를 분석할 수 있도록 컬러 외에도 근적외선(Near-Infrared)·적색경계밴드(Red-edge)가 포함된 센서로, 인공위성에 주로 탑재된다. 또 드론에 탑재할 경우 공간해상도가 약 10배 정밀해진다. ‘항공라이다센서’는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토사 유출이나 산사태 위험도 분석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산림지역을 3차원으로 입체 스캐닝하는 센서로, 지형은 물론 나무의 형태까지 초정밀 입체 형상 구현 가능하다.

이번 산불은 3월 19일 13시 51분경 울산 울주군 웅촌면에서 발생해 최대 풍속 20m/s의 강한 바람을 타고 축구장 약 200개 면적(약 200㏊)를 태운 후 다음 날인 20일 11시경 진화됐다. 투입된 진화자원은 헬기 31대·인력 1,942명·지상 장비 112대 등으로, 울산시 임차헬기가 추락해 부기장 1명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방재연구과는 이번 산불 피해지역의 식생 활력도를 파악할 수 있는 다중분광센서로 피해지역을 촬영하고 정확한 피해규모를 분석해 산림복원 계획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3차원 지형분석이 가능한 항공라이다센서를 통해 우기에 산사태 가능성이 큰 응급복구대상지를 선별 분석해 그 결과를 해당 지자체 및 산불 유관기관에 제공할 예정이다.

산림방재연구과 우충식 박사는 “드론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산불소화탄 투하, 소화약제 분사 등 산불진화의 ‘골든타임’을 확보할 새로운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며, “첨단 ICT 기술을 적재적소에 활용해 진화자원 배치 및 운영 등 산불 대응의 효율성을 높이고, 주민과 진화대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은 이번 산불 현장에서 열화상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활용해 화선(火線)의 위치와 방향을 탐지해 현장대책본부에 제공하고, 잔불의 위치를 분석해 뒷불(재발화)이 발생하지 않도록 진화하는데 기여한 바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이티스테이션 파워비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상반기 발생했던 보안 사건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컸던 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솔라윈즈 사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건
카세야 사건
익스체인지 서버 취약점 사건
원자력연구원/KAI 해킹 사건
국내 대기업 주요 정보 다크웹 유출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