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화웨이 켄 후 순환 회장 “기술 통해 교육의 질과 형평성 높여야”
  |  입력 : 2020-06-24 18:5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화웨이, 유네스코와 공동으로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 위한 웨비나 개최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화웨이는 유네스코(UNESCO)와 공동으로 지난 23일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와 관련된 온라인 세미나(웨비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기술을 통한 교육의 질과 형평성 제고’를 주제로 열린 이번 웨비나에서 켄 후 화웨이 순환 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화웨이가 진행하고 있는 ‘모두를 위한 기술(테크포올, Tech4all)’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했다. 모두를 위한 기술은 디지털 격차를 좁히고 많은 이들이 동등하게 정보통신기술(ICT)에 접근해 더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웨비나에 참석한 켄 후 화웨이 순환 회장[사진=화웨이]


이번 웨비나에는 유네스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세네갈 국가교육부, 대학 및 교육기관 관계자와 민간 부문 교육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기술을 통한 교육의 형평성과 질 향상
디지털 기술은 교육 분야에서도 중요하다. 하지만 세계 인구의 50%는 인터넷 접속이 안되며, 아직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 상황이다. 그 결과 교육에서의 정보격차는 계속 확대되고 있다. 켄 후 화웨이 순환 회장은 “우리 모두는 어디에서나 교육을 받을 평등한 권리와 기회가 있다”며, “화웨이는 학교들을 연결하고 디지털 기술을 개발하는데 전념함으로써 연결성, 애플리케이션 및 기술의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디지털 커리큘럼, 이러닝 애플리케이션 등 고품질의 교육자원을 교사와 학생이 이용하고, 학교에 인터넷 환경을 구축해 이들이 학습과 트레이닝을 하도록 지원 할 예정이다. 화웨이는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이 지역 통신사업자인 레인(Rain) 및 교육비영리단체 클릭파운데이션(Click Foundation)과 손잡고 디지스쿨(DigiSchool)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미 5G 기술을 통해 12개 학교를 연결한 화웨이는 향후 1년간 100개 도시와 농촌 지역의 학교들을 서로 연결할 계획이다.

니콜라 해리스 클릭파운데이션 CEO는 “디지털 교육을 통해 문맹 위기를 해결하고, 어린 아이들에게 미래의 성공에 필요한 디지털 기술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스킬스 온 휠스(Skills on Wheels)’ 프로그램 일환으로 디지트럭(DigiTruck)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외딴 지역에 거주하는 취약 계층, 특히 여학생들에게 디지털 기술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 해 케냐에 디지트럭을 선 보인 후 지금까지 1,500여명의 농촌 지역 청소년과 교사들이 교육을 받았다. 화웨이는 향후 2년 안에 프랑스, 필리핀 등의 국가에서도 이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디지트럭의 핵심 파트너인 클로즈 더 갭(Close the Gap)의 CEO인 올리비에 밴든 에인드는 “무선 광대역망을 이용한 태양열 이동형 교실을 통해 외진 지역의 학생들에게 기술 교육을 제공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화웨이, 코로나19 대응 위한 노력 박차
화웨이는 유네스코 세계교육연합(Global Education Coalition)의 구성원으로서 ‘모두를 위한 기술(Tech4all)’ 이니셔티브를 꾸준히 진행해 왔다. 유네스코 세계교육연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교육 현장 곳곳이 어려움을 겪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설립됐다. 한 예로, 화웨이는 유네스코 세계교육연합과 세네갈 교육 당국과 협력해 코로나19 상황 속 세네갈의 원격 학습을 지원했다. 현지 교사들에게 네트워크 연결성, 디지털 기기, 기술 훈련 등을 지원하고, 10만명 이상의 학생에게 다양한 교육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스테파니아 지안니니 유네스코 교육부 총국장은 “코로나19 위기는 교육의 현재와 미래를 바꾸어 놓았다. 이번 사례를 통해 교육 현장에서 전문 지식이나 자원을 필요로 할 때, 기업 등과의 협업으로 지원한다면, 가장 소외된 학생들의 교육 환경 변화가 얼마나 빠르게 일어나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화웨이는 지난 4월 대학에서 ICT를 전공하는 학생들이 코로나19로 수업을 받지 못하게 되자 런 온 (Learn ON) 프로그램을 출범시켰다. 화웨이는 협업을 맺은 세계 각국의 대학교에 협력 인센티브 펀드를 제공했다. 이 펀드는 온라인 교육이나 온라인 시험, 온라인 실험 등에 활용된다. 또, AI, 빅데이터, 5G, IoT 등의 첨단 기술을 망라한 130개 이상의 ‘온라인대중공개강좌(MOOC)’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필요한 자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민관 협력을 통한 교육 문제 해결 가속화
온라인 웨비나는 ‘더 나은 교육 지속성을 위한 거리두기 학습’과 ‘포용적 학습을 위한 ICT 혁신’이라는 두 가지 주제 아래 진행됐다. 중국, 프랑스, 룩셈부르크, 세네갈,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국가들의 우수사례와 경험을 공유하고 토론했다.

보르헤인 차크룬 유네스코 정책 및 유네스코평생학습연구소 소장은 “최소 6300만 명의 초·중등교사들이 영향을 받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유행은 앞으로의 교사들이 원격 학습에 효과적으로 참여할 수 었는 역량을 발휘해야 된다”고 강조했으며, “이는 교육 및 훈련 제도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참석자들은 디지털 기술에 의한 포용적 교육을 촉진하기 위해 민관 협력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스테파니 린치 하비브 GSMA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올해 중·저소득 국가들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많은 교훈을 얻어 사용자 요구를 충족시키고 기업들 및 중요한 파트너십들을 발전시켜 글로벌 판데믹이 미치는 영향에 대응했다”고 밝혔다. 또 그녀는 “GSMA와 모바일 업계가 현 상황을 지원하고 있으며 윤리적인 리더십 시대를 위해 UN의 지속가능개발 목표(SDGs)의 장기적 지원에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즉, 교육 분야에서 더 큰 디지털 포용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정부, 산업 단체, 교육 기관 및 기술 회사들이 각각의 경험과 자원을 기여해야한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2030년 안에 SDG 4(포용적이고 공평한 양질의 교육을 보장하고 모두를 위한 평생학습 기회 촉진)을 더욱 빠르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