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바다 위의 음주운항, 이젠 AI 기술로 잡는다
  |  입력 : 2020-07-22 10: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해양경찰청, ‘선박교통관제기술개발단’ 신설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해양경찰청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바다 위에서 일어나는 음주운항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선박교통관제기술개발단’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사진=해양경찰청]


최근 5년 동안 해상에서의 음주운항 적발건수는 567건·사고건수는 69건으로, 음주운항은 해사안전법에 따른 처벌기준이 강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추세이다.

지난해 2월 부산 광안대교에 선박이 충돌한 사고도 음주운항이 원인으로 밝혀졌으며, 광안대교 수리 등 28억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하고 두 달 가까이 차량 운행이 통제되는 등 시민들의 불편이 이어졌다.

넓은 바다에서 운항하는 선박의 특성상 자동차 음주측정과 같은 단속 방식을 적용하기란 불가능하며, 관제센터에 수집되는 단순 레이더 정보만으로 음주운항을 가려 내기도 현실적으로 어려운 실정이다.

신설된 선박교통관제기술개발단은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VTS 시스템에 수집되는 선박항적 등으로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지그재그 항해 등 음주운항에서 나타나는 패턴과 과속·항로이탈 등을 인공지능이 분석·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2022년 5월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동 시스템이 개발되게 되면 음주운항·과속·항로이탈 정보가 관제사에게 실시간으로 제공되게 되며, 관제사 확인을 거쳐 관할 해경서 종합상황실·함정 등에 통보해 현장 단속이 이뤄지게 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음주운항 자동탐지시스템 개발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바다 위의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