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식약처 “검역 목적 열감지 제품 의료기기 아니다”... 논란 종지부
  |  입력 : 2020-09-18 13:4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얼굴인식 발열감지 제품군, 비의료용 제품으로 인증 취득 필요성 없어
관련 업체, 허가 받은 의료기기로 오인될 수 있는 허위·과대 표시 광고 주의해야
식약처 “열화상카메라 온도센서의 성능 측정방법 표준 개발 진행”


[보안뉴스 권 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검역 목적으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사용하는 열감지 카메라는 의료기기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밝혔다. 이에 따라 열화상 카메라와 얼굴인식 발열감지 제품군의 경우 인증이 필요한 의료기기 논란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I=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는 17일 보도 설명자료를 통해 “체온측정 기능을 표방하는 안면(얼굴)인식 열화상카메라 제조업체에 대하여 조사한 사실이 있으나, 생산중단 및 판매중지 명령한 사실은 없다”며, “의료기기 해당 여부에 관하여는 질병의 진단 등 의료목적으로 얼굴 피부의 적외선 발광을 측정함으로써 체온을 측정하는 기기라면 의료기기에 해당하나, 검역 목적으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사용하는 단순 열감지 카메라는 의료기기에 해당하지 않음을 회신한 바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열화상카메라 온도센서의 성능 측정방법 표준 개발을 위해 관련부처에서 ‘국가표준기술향상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가표준기술향상력사업은 인체 발열증상 감지용 열화상카메라 온도센서의 해상력, 온도측정범위 및 정밀도 측정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마지막으로 식약처는 발열감지 스크리닝 목적의 열화상 카메라와 관련 제품군의 경우 “검역 목적의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열감지 스크리닝을 위해 사용하는 경우에는 의료기기에 해당하지 않음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린다”며, “특정 업체가 공산품이 허가(인증)받은 의료기기로 오인될 수 있는 허위·과대 표시 광고를 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