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식약처 “검역 목적 열감지 제품 의료기기 아니다”... 논란 종지부

  |  입력 : 2020-09-18 13:4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얼굴인식 발열감지 제품군, 비의료용 제품으로 인증 취득 필요성 없어
관련 업체, 허가 받은 의료기기로 오인될 수 있는 허위·과대 표시 광고 주의해야
식약처 “열화상카메라 온도센서의 성능 측정방법 표준 개발 진행”


[보안뉴스 권 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검역 목적으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사용하는 열감지 카메라는 의료기기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밝혔다. 이에 따라 열화상 카메라와 얼굴인식 발열감지 제품군의 경우 인증이 필요한 의료기기 논란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I=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는 17일 보도 설명자료를 통해 “체온측정 기능을 표방하는 안면(얼굴)인식 열화상카메라 제조업체에 대하여 조사한 사실이 있으나, 생산중단 및 판매중지 명령한 사실은 없다”며, “의료기기 해당 여부에 관하여는 질병의 진단 등 의료목적으로 얼굴 피부의 적외선 발광을 측정함으로써 체온을 측정하는 기기라면 의료기기에 해당하나, 검역 목적으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사용하는 단순 열감지 카메라는 의료기기에 해당하지 않음을 회신한 바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열화상카메라 온도센서의 성능 측정방법 표준 개발을 위해 관련부처에서 ‘국가표준기술향상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가표준기술향상력사업은 인체 발열증상 감지용 열화상카메라 온도센서의 해상력, 온도측정범위 및 정밀도 측정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마지막으로 식약처는 발열감지 스크리닝 목적의 열화상 카메라와 관련 제품군의 경우 “검역 목적의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열감지 스크리닝을 위해 사용하는 경우에는 의료기기에 해당하지 않음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린다”며, “특정 업체가 공산품이 허가(인증)받은 의료기기로 오인될 수 있는 허위·과대 표시 광고를 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hjj 2020.09.20 08:09

"논란이후 업계피해가 상당합니다.
고스란히 감수해야 할 업계의 막중함을 어느 측면에서라도 감안 해주어야 한다고 봅니다.
IT업계를 비롯한 동종의 많은 업체들은 지금의 이 사태에 적지않은 책임과 피해로 인한 회의와 망연자실함을 격고있습니다.
불거질 업계피해와 소비자를 비롯한 더 나아가 국민들의 제품사용 불안감을 해소시켜 줄 대대적인 홍보방안을 세워주길 기대합니다.
사태를 불러일으킨 시기를 감안해주시고 이 시기에 대한민국 국민의 불안해소에도 심여를 기울여주심에 간곡함을 담습니다.

대한민국 국민을 비롯한 모든 사람들의 안정된 환경을 기도합니다."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시큐아이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