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CCTV 활용한 인공지능 영상분석으로 음식 맛 관리한다

  |  입력 : 2020-11-28 12:4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중기부, 전국 홍콩반점 짬뽕 맛 관리 책임질 창업기업 ‘아비네트’ ‘파이퀀트’ 선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지난 25일 개최했던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더본코리아의 ‘가맹점 음식 맛 균질성 확보와 품질관리’ 과제에 대한 심사위원들의 심층 논의 결과와 더본코리아 임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파이퀀트’와 ‘아비네트’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서로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 서로 다른 역량을 보완하도록 연결하는 새로운 상생협력 정책으로, 코로나19 이후 필요한 기술을 주제로 9개 과제별로 대기업이 문제를 출제하고 스타트업이 해결하는 방식으로 공모전을 진행했다.

국내 대표 프랜차이즈 기업인 더본코리아는 가맹점의 품질·서비스·위생관리를 매장 방문 형태로 실시했으나,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해 이번 공모전에 참여했다.

제시된 다양한 과제 중 가장 기술적 혁신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가맹점별 맛 품질 관리’를 과제로 선택하고 가맹점별 맛의 편차가 가장 큰 음식인 짬뽕을 소재로 정했다.

더본코리아 과제 결승전에는 6개 기업이 참여해 무선통신, 영상분석, 분광학, 열감지 등 다양한 기술로 맛 식별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 중 아비네트는 조리실 내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촬영 영상을 콘볼루션 신경망(CNN: Convolutional Neural Networks) 알고리즘으로 음식의 완숙도에 따른 다양한 이미지를 학습한 인공지능으로 분석하고 조리사에게 음성으로 조리단계별 적정한 조언을 해주는 방법을 제시했는데, 맛을 좌우하는 조리 전 과정을 관리하고 인공지능 영상분석을 토대로 조리사에게 실시간 조언함으로써 효율적인 맛 관리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됐다.

파이퀀트는 빛과 물질의 상관관계(스펙트럼 데이터)로 맛을 분석하는 음식 스캐너를 보여줬는데, 완성된 짬뽕 맛을 정확하게 구별해서 주목을 끌었으며 휴대가 가능하고 모바일 전자기기와 손쉽게 연동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현장 적용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이번 결승전을 통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음식 맛 식별의 가능성을 보았다”며, “음식 관련 기술(푸드테크)은 소상공인 디지털화의 핵심이므로 더본코리아 과제를 계기로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다양한 기술을 개발하고, 소상공인과도 함께 향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도 “정보통신기술로 맛을 식별할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랐고 무한한 가능성도 보았다”며, “맛의 균질성 유지는 가맹점 관리뿐만 아니라 개인 식당 점주들에게도 필요한 부분인데, 기술개발로 맛 관리가 가능하다면 많은 소상공인들의 요식업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