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한국에서도 1천만 장...의료 영상 이미지 보관 상태 심각하다

  |  입력 : 2020-12-16 16:2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스토리지 서버 6개월 동안 스캔해 조사했더니 4500만 장의 의료 이미지들 노출
미국에서 980만 장, 한국에서 960만 장...의료 이미지 보관 상태 최악인 두 나라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4500만 개의 의료 이미지들을 저장해 둔 스토리지 서버 수만 개가 공공 인터넷에 그냥 노출되어 있다는 소식이 나왔다. 이 스토리지 서버들은 디폴트 상태 그대로, 보안 장치 하나도 없이 사용되고 있었고, 이미 악성 행위자들이 여러 차례 왔다 간 흔적도 발견되고 있다고 한다. 보안 업체 사이벨앤젤(CybelAngel)이 이러한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미지 = utoimage]


사이벨앤젤은 6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이런 서버들을 조사했고, 그 과정에서 3천개가 넘는 서버들이 104번 포트를 통한 연결을 허용해주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104번 포트는 의료 이미징 기계들을 생산하는 업체들이 자주 사용하는 네트워크 포트다. 이 중 50개를 무작위로 선택해 조사했을 때 무려 44개가 아무런 인증 과정 없이 연결할 수 있는 상태였다. 단일 서버 기준 가장 많은 파일을 저장하고 있던 건 러시아의 한 의료 센터였다. 그러나 가장 많은 ‘불안전 서버’를 보유하고 있던 건 미국의 한 병원이었다.

사이벨앤젤의 수석 사이버 보안 분석가인 데이비드 시굴라(David Sygula)는 “이렇게 보호 장치 없이 노출되어 있는 서버들은 만연하다는 말이 부족할 정도로 편만하게 퍼져 있다”고 설명한다. “국가별로 어느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중요하지는 않습니다. 어느 나라, 어느 병원, 어느 의료업계나 비슷한 정도의 처참한 보안 수준을 증명하고 있는 것입니다.”

결국 스토리지 서버 및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들의 환경설정 오류가 아직도 고쳐지지 않는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이런 설정 오류는 사용자가 일으키는 것으로, 스스로 데이터 침해사고를 일으키는 것과 다름이 없다. 해커들이 일으키는 데이터 유출 사고보다 사용자들이 실수로 일으키는 데이터 노출 사고가 더 심각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었다.

게다가 사이벨앤젤이 조사한 바에 의하면 의료 기관들 대부분이 자신들의 데이터가 새나가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한다. 정보 유출에 대한 뉴스와 경고가 그렇게 많이 나가도 병원들 대부분 ‘남의 이야기’로 받아들이고 있는 태도가 만연했다고 한다. 즉 사이버 공격에 무방비 상태라고 봐도 되는 상황이라는 것이 지금 의료 업계라는 것이다.

사이벨앤젤은 IPv4 전체를 제일 먼저 스캔했고, 최초 스캔만으로 2천만 장의 고유 DICOM 이미지를 찾아낼 수 있었다고 한다. 이 이미지들은 1만 1천여 개의 서버들(보호 설정이 되어 있지 않은)에 저장되어 있었고, 이 서버들은 57개국에 퍼져 있었다. 6개월 동안 사이벨앤젤은 67개국에 퍼져 있는 2100개 서버들에서 4500만 장의 고유 DICOM 이미지들을 찾아낼 수 있었다고 한다.

주요 국가들은 다음과 같다.
1) 미국 : 980만개 파일
2) 한국 : 960만개 파일
3) 러시아 : 880만개 파일

“현재 인터넷에 노출되어 있는 개인정보는 점점 더 많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새로운 프로토콜과 기술이 나오고 있지만 개인정보를 실제로 보호하는 데에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사이벨앤젤 측의 설명이다.

하지만 사이벨앤젤은 서버들의 소유주 혹은 관리자들에게 이러한 사실을 따로 알리지는 않았다고 한다. 해킹 사고가 일어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고지의 의무가 없고, 또한 서버의 관리자나 소유주를 파악하는 것이 항상 가능한 것도 아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따라서 병원들이 알아서 데이터 스토리지를 찾아서 설정을 바꿔야 한다.

시굴라는 “이런 보고서가 없어도 원래 기업들은 자신들의 클라우드 및 스토리지 서버를 늘 점검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먼저는 누구든지 서버와 스토리지의 설명서를 충분히 읽고 안전하게 설정하는 방법을 숙지해야 합니다. 그런 후 설정에 변경이 없는지, 더 안전하게 만드는 방법이 없는지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업데이트를 해야 하는 것이죠.”

또한 시굴라는 “디폴트 비밀번호나 취약한 비밀번호를 대입하는 점검까지는 하지 않았지만, 이번에 스캔을 통해 발견된 서버들 중 대다수가 이런 비밀번호들로 보호되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 서버들까지 조사해 합쳤다면 아마 숫자가 어마어마하게 늘어났을 것”이라고 말한다. “아마 지금 집계된 것보다 10배는 더 많은 이미지들이 발굴되었을 거라고 봅니다.”

3줄 요약
1. 의료 기관들의 의료 이미지 저장 실태, 전 세계적으로 형편없음.
2. 한국의 서버들도 꽤나 취약해서 6개월 조사 동안 1천만 개 가까운 파일이 노출됨.
3. 스토리지 및 클라우드 서버 설정법 숙지해서 적용하고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것이 중요.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시작 6월30일~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