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5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공공분야 민간인증서 시범 사업자 5개 확정, 주요 민간인증서로 연말정산 가능

  |  입력 : 2020-12-21 14:0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기존 공동인증서 외에도 카카오, PASS, 삼성패스, KB, 페이코 등 5가지 중 편한 방식으로 이용 가능
내년 1월부터 홈택스, 정부24, 국민신문고 등 시작으로 주요 공공 웹사이트로 확대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내년부터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 외에도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민간전자서명을 이용해 연말정산을 할 수 있게 됐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는 2021년 1월부터 주요 공공 웹 사이트인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 ‘정부24 연말정산용 주민등록등본 발급서비스’, ‘국민신문고 민원·제안 신청서비스’ 등에서 기존 공동인증서와 함께 카카오 인증서, PASS 인증서(이동통신 3사), 삼성패스(한국정보인증), KB모바일 인증서, 페이코 인증서 등 다섯 가지 인증서를 추가로 사용할 수 있다.

▲민간인증서 사용 예시[자료=행정안전부]


민간전자서명은 공동인증서와 달리 매년 갱신하지 않고 쓸 수 있으며, 발급 및 인증 절차도 보다 간편하다. 개정된 전자서명법이 지난 12월 10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기존 공인인증서는 법적 우월 지위를 상실하고, 공동인증서라는 이름으로 민간인증서 중 하나가 됐다. 여기에 민간의 다양한 사업자가 서비스하는 전자서명도 이와 동등한 효력이 부여됐다.

행안부는 이번 시범사업 결과에 따라 국민들이 더 많은 공공 웹사이트에서 다양한 민간전자서명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2021년 1월부터 시행 예정인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후, 2차 시범사업 대상 웹사이트를 선정해 추가 적용한다.

2021년 하반기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식 전자서명인증업무 운영기준 준수사실을 평가 및 인정 받은 사업자를 추가로 수용해 공공분야 전반으로 민간인증서 이용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공공분야에 민간전자서명을 원활히 도입하기 위한 협력체계를 갖추는 업무협약을 삼성전자, 카카오, 한국정보인증, 아톤(ATON), KT, LG유플러스, NHN페이코, SK텔레콤 등 9개 사업자와 체결한다.

공공분야에 민간전자서명을 도입하면서 새롭게 구축한 전자서명인증 공통기반 서비스의 운영과 활성화를 위해 한국조폐공사와 본인확인기관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도 각각 업무협약을 맺었다. 개별 공공 웹사이트마다 서로 다른 민간 인증서를 도입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업무협약에 따라 행안부는 협약 전자서명사업자들이 전자서명인증 공통기반을 통해 전자서명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협약 전자서명 사업자는 주요 공공 웹사이트에서 국민이 다양한 전자서명 서비스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하고, 서비스의 안정적 도입과 품질 개선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행정안전부 이재영 차관은 “이번 협약을 체결한 정부·민간전자서명 사업자가 상호 협력해 주요 공공 웹사이트에 민간전자서명이 차질없이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국민이 공공 웹 사이트에서 보다 편리하고 안정적인 전자서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지난 5일 밤 발생한 카카오톡 장애로 인해 일명 ‘넷플릭스법’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높아지고 있는데요. 통신서비스 품질 유지 의무를 부과하고 있는 기업 가운데 가장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가통신사업자는 어디라고 생각하시나요?
네이버
카카오
웨이브
넷플릭스
구글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