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설 연휴 주택화재, 음식 조리 중 부주의로 가장 많이 발생한다

  |  입력 : 2021-02-11 14:3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가 설 연휴에 음식 조리 중 부주의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화재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사진=행안부]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거리두기로 큰집 위주로 음식을 장만하던 예전과 다르게 각자의 집에서 명절을 보내는 경우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돼 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더욱 주의해야 한다.

최근 5년(2016~2020년) 동안 설 연휴에 발생한 화재는 총 2,132건이며, 98명(사망 18명, 부상 80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설 연휴에는 전체 화재 중 주택화재가 차지하는 비율이 30.0%로, 평소(최근 5년 전체 화재 대비 주택화재 비율 27.3%)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2016~2020년) 동안 설 명절 화재 추이를 살펴보면, 발생 건수는 점차 줄어들고 있지만 인명피해는 줄지 않고 있다. 또한, 설 명절에는 하루평균 43건(최근 5년) 정도의 주택화재가 발생하는데, 이는 평소(최근 5년 전체 주택화재 일평균) 31건보다 38.7%(12건) 더 많은 수치다. 이러한 주택화재는 대부분 부주의(58.1%, 총 639건 중 371건)로 발생했다.

부주의 화재는 주로 음식 조리 중에 발생한 화재가 26.4%(총 371건 중 98건)로 가장 많았고, 화원(불씨) 방치가 25.9%(96건)·담배꽁초로 인한 화재도 20.2%(75건)나 차지했다. 시간대별로는 설 전날에는 음식 장만이 한창인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 설날과 다음 날은 점심시간 전후인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내려면 다음과 같은 사항에 유의해야 한다. 주방에서 요리를 시작하기 전에는 주변 정리 정돈에 유의하고, 제품 포장지 등의 가연성 물질을 가스레인지 가까이 두지 않도록 한다. 전 부치기 등 기름을 이용한 음식 조리 시에는 과열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기름 요리 중 불이 나면 제일 먼저 가스 밸브나 전원을 차단해야 한다.

특히, 물을 붓게 되면 뜨거운 기름이 튀고 화재가 확대되기 때문에 절대 물을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이때 일반적으로 쓰이는 분말소화기를 사용하면 일시적인 소화 효과는 있겠지만, 고온의 기름이 냉각되지 않고 재발화하기 쉬우니 주방용 소화기(K급)를 구비해 사용하도록 한다.

또한, 식용유 등이 과열돼 발생한 화재에는 냉장고 속 마요네즈나 사용 중인 식용유를 부어 주는 것만으로도 기름의 온도를 낮춰 초기 진화에 효과적이다. 마지막으로 음식 조리 중 종종 자리를 비우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불이 나면 신속한 대응이 어렵기 때문에 잠깐이라도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올해 설명절은 일가친척들과 모이기보다는 각자의 집에서 보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히려 화재 위험은 예전보다 높을 수 있다”며, “화기 주변 정리 정돈에 유의하고, 특히 조리 중에는 절대 자리를 비우지 않는 등 화재 안전에 주의해 안전한 설 명절 되시길 바란다”고 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조현정 2021.02.12 13:29

오늘은 1월 1일! 설날입니다. 음식 조리 중 부주의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설 연휴 주택 화재가 오늘은 없길 기원합니다.올바른 활용으로 사건 사고가 일어나질 않길 기원합니다.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