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한화테크윈 CCTV, 봄철 미세먼지와 황사도 걱정 뚝

입력 : 2021-03-04 10:4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황사, 미세먼지는 물론 폭염, 장마에도 선명한 영상 전달
CCTV 설치 환경에 최적화된 솔루션 제공


[보안뉴스 엄호식 기자] 글로벌 보안솔루션 기업 한화테크윈이 봄을 맞아 황사, 미세먼지 등 자연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CCTV를 4일 소개했다.

▲안개보정 전(왼쪽)과 후(오른쪽) 비교[자료=한화테크윈]


야외에 설치된 CCTV는 다양한 자연 환경에 24시간 노출된다. 특히 봄철 미세먼지와 황사는 선명한 영상을 제공해야 하는 CCTV에게 치명적이다. 가시거리가 짧아지는 것은 물론 사물의 윤곽과 색상도 제대로 파악하기 힘들어 인식률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이다.

한화테크윈은 이 같은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안개 감지 및 제거 기술’이 적용된 CCTV를 개발했다. 안개, 황사, 미세먼지 등으로 영상이 흐려지면 카메라가 스스로 상황을 감지하고 흐릿함을 보정해 맑은 날에 찍은 것처럼 선명한 영상을 제공한다. 방진방수 국제규격(IP66)을 획득해 황사, 미세먼지 등 이물질을 완벽하게 차단하고, 고장이나 오작동을 방지하는 뛰어난 방진 기능을 갖추고 있다.

▲환경을 극복한 CCTV의 다양한 기능들[자료=한화테크윈]


또한, 한화테크윈 CCTV에는 극한의 환경을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들이 적용되어 있다. 영하 50도의 추위부터 영상 50도의 더위까지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세계에서 가장 더운 나라인 아프리카 ‘수단’(여름 평균기온 약 40도)과 가장 추운 나라인 ‘러시아’(겨울 평균기온 약 영하 40도)에서도 문제없이 작동한다.

이외에도 강풍, 지진 등으로 카메라가 흔들려도 선명한 영상을 보여주는 ‘흔들림 보정기능’이 탑재된 CCTV는 물론 와이퍼와 히터로 카메라에 맺힌 물기를 완벽히 제거할 수 있는 CCTV도 있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보안카메라는 인명·재산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기기기 때문에 어떤 상황에서도 선명한 영상을 제공해야 한다”며 “뛰어난 기능과 완벽한 품질로 고객의 요구를 완벽히 충족시키는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써 입지를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엄호식 기자(eomhs@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