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5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광주시, 우리 집 안전지킴이 119안심콜서비스 가입하세요

  |  입력 : 2021-03-16 09:4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119 신고하면 환자의 질병정보 출동구급대에 자동 통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고령인구와 1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응급환자 신속 대응에 적합한 119안심콜서비스 가입을 당부했다.

119안심콜서비스는 사전에 가입자가 병력, 복용 중인 약물, 내원병원 등과 같은 정보를 등록해 두면 119 신고 시 출동하는 구급대에 자동 전송돼 현장에서 적합한 응급처지가 가능하도록 돕는 서비스다.

특히, 현장에 보호자가 없는 경우 출동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해서 전송받은 정보를 통해 즉시 맞춤형 응급처치 및 이송을 시행할 수 있어 응급환자의 소생률을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

실제로 올해 구급출동 중 12건이 119안심콜서비스 가입자였고, 신고자의 병력과 내원기록 등의 정보가 구급대에 제공돼 현장에서 적합한 응급처치 및 이송병원 선정에 도움을 줬다.

광주 지역 119안심콜서비스 누적 가입자는 2018년 3,816명·2019년 4,198명·2020년 5,202명·올해는 7,019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등록자 현황을 살펴보면 질병 사유 2236명(32%)·독거노인 2,618명(37%)·고령자 361명(5%) 순으로 질병·고령·1인 가구·장애 등 다양한 이유로 119안심콜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서비스 가입은 고령자, 독거노인, 임산부와 같은 특정 사유만이 아니라 모든 시민이 가입할 수 있다. 119안전신고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해 등록 가능하며, 본인이 아닌 대리인도 가능하다. 지난해 10월부터는 소방청과 보건복지부 협업을 통해 광주 지역 보건복지부 응급안전안심서비스 가입자에게도 119안심콜서비스를 확대·제공하고 있다.

이정자 시 구조구급과장은 “한번 등록으로 나와 내 가족이 위급한 상황에서 적합한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다”며, “혹시 주변에 혼자 사시거나 지병이 있으신 분이 있다면 119안심콜서비스 가입을 권유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지난 5일 밤 발생한 카카오톡 장애로 인해 일명 ‘넷플릭스법’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높아지고 있는데요. 통신서비스 품질 유지 의무를 부과하고 있는 기업 가운데 가장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가통신사업자는 어디라고 생각하시나요?
네이버
카카오
웨이브
넷플릭스
구글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