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5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광주소방, 봄철 들불화재 발생 주의 당부

  |  입력 : 2021-03-26 10:5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광주지역 5년간 들불화재 176건 발생…95%가 ‘부주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영농기를 앞두고 논·밭두렁 태우기, 잡풀 소각 등으로 인한 들불화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근 5년간(2016~2020년) 광주지역에서는 176건의 들불화재가 발생해 3명의 인명피해가 났으며, 그중 봄철 건조기인 2~4월에 101건(58%)이 집중 발생했다.

주원인은 부주의가 167건(95%)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상세 내용으로는 쓰레기 소각 70건, 논·밭 태우기 56건, 담배꽁초 28건, 불씨 등 화원 방치 6건 등이었다. 실제로 지난 14일 광산구 양동의 밭에서 쓰레기를 태우던 중 인접한 잔디밭으로 불씨가 옮겨 붙어 약 1,000㎡가 소실됐다.

특히, 쓰레기소각, 논·밭 태우기 등에 의해 발생한 들불은 봄철 건조한 날씨와 강풍에 의해 대형 산불로 이어질 수 있어 그 잠재적 위험성이 크다.

산림보호법에 의해 산림인접지역에서 논두렁 태우기, 폐기물관리법에 의해 생활쓰레기 소각이 금지돼 있어 적발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는 사실에도 유의해야 한다.

김영돈 시 방호예방과장은 “봄철 날씨는 건조하고 강풍이 자주 발생해 작은 들불도 대형 화재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며, “들불화재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홍보 및 안전지도 등 예찰 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지난 5일 밤 발생한 카카오톡 장애로 인해 일명 ‘넷플릭스법’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높아지고 있는데요. 통신서비스 품질 유지 의무를 부과하고 있는 기업 가운데 가장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가통신사업자는 어디라고 생각하시나요?
네이버
카카오
웨이브
넷플릭스
구글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