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5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강원소방본부, 전국 최초 ‘인공지능 119, 구급 예측 플랫폼’ 첫발

  |  입력 : 2021-03-30 11: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과기정통부 공공서비스 혁신 프로젝트 공모 사업, 조달청 사전규격 공고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강원소방본부가 야심차게 추진하는 인공지능 AI 구급수요 예측 플랫폼 사업이 지난 29일 조달청에서 사전규격 공고돼 본격적인 사업에 첫발을 내디뎠다.

인공지능은 현대에 이르러 면접, 재판, 언론 기사 작성 등 단편적인 지적 판단 영역에서 활동하더니 급기야 현대에 이르러 자율주행차량, 삼성 스마트폰 빅스비, 애플의 시리, 의료 분야 IBM 왓슨 등 인간영역을 대표하는 종합적인 판단 영역에서 활용되고 있다. 우리 삶에 가까운 인공지능(Artificial Inteligence)을 AI로 부르고 있다.

강원소방에서는 이러한 인공지능의 효용성을 1분 1초 촌각을 다투는 응급 상황 골든타임 사수를 위해 전국에서 처음 2021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한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프로젝트 공모 사업에 응모해 최종 선정됐다.

강원도는 도내 15개 시·군이 이미 초고령 사회로 진입했고, 급성 심정지 환자발생률 전국 2위·치료 가능한 사망률 전국 3위로 응급의료 취약지며, 소방관 1인당 담당면적도 전국 1위(5.8㎢)로 가장 넓다.

구급출동건수도 급격하게 변화해 지난 10년간 구급출동건수 43%·급성심장정지 환자 24.9% 증가했으며, 심정지 환자 평균 현장 도착시간은 10분 31초로 골든타임 5분 도착율 향상을 위한 개선이 시급했다.

이에 강원소방본부가 전국 최초로 인공지능 AI을 구급 현장에 도입하는 구급수요 예측 플랫폼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은 심정지 중증 응급환자의 골든타임 확보와 대국민 생명보호서비스 제공을 위해 빅데이터·AI 등 신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예측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한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119구급대 패트롤 출동시스템으로 기존 신고 접수 이후 출동하는 방식과는 달리 구급수요를 미리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이동 출동한다.

강원소방은 사업의 안정성을 위해 2019~2020 2차례 시범 운영을 통해 2020년 2월 동해에서 심근경색 환자를 소생시키는 등 평균 현장 도착시간을 33초 단축해 사업 실효성을 확인했다.

시범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지능형 구급수요 예측 플랫폼 구축 계획’ ISP 및 POC(기술검증) 구축 사업 타당성, 실현가능성, 적정성에 대한 검증도 완료했다.

검증 시뮬레이션 결과 평균 출동거리 1.7㎞와 평균 출동시간 4분을 단축해 골든타임 확보와 응급환자 소생율 개선이 가능한 것으로 도출됐다.

사업 진행은 조달청에서 4~5월 의견공고, 사업자 선정 후 12월 사업 완료돼 내년 한 해 시범 운영을 통해 결과를 확인한 후 화재·구조·생활안전 분야로 영역을 넓혀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강원소방은 사업 완료를 통해 5분 내 현장 도착 생존율을 25% 이상 향상시켜 향후 5년간 621명의 심정지 환자 생존성을 높이고 연간 2,200억원 의료비용을 절감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충식 강소방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자생존(革者生存) 본립도생(本立道生)의 마음으로 미래의 안전을 세우는 일에 더욱 진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지난 5일 밤 발생한 카카오톡 장애로 인해 일명 ‘넷플릭스법’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높아지고 있는데요. 통신서비스 품질 유지 의무를 부과하고 있는 기업 가운데 가장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가통신사업자는 어디라고 생각하시나요?
네이버
카카오
웨이브
넷플릭스
구글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