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5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대전시 CCTV통합관제센터, 범죄 예방 역할 ‘톡톡’

  |  입력 : 2021-05-05 13:3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최근 3년간 사건·사고 대응건수 2,361건…절도범 등 검거 254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대전시 CCTV통합관제센터가 구축된 이후 도심 속 각종 사건·사고 발생량이 큰 폭으로 줄고 범인 검거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대전시]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통합관제센터 CCTV에 포착된 지역 내 여러 사건·사고 등은 모두 2,361건이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254건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현행범으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3년간 4대 범죄 중 △폭력 96건·검거 53건(55%) △절도 469건·검거 178건(37%) 등이며, 특히 절도범의 경우 2018년 88건·지난해 30건으로 범죄발생량이 34%가량 감소해 범죄 예방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관제센터 요원들이 그동안 쌓은 기법을 충분히 발휘해 범인의 도주로를 예측하고 현장 주변 CCTV를 추적 관찰하면서 112 종합상황실과 긴밀히 공조한 결과이다.

또한 2014년 관제센터가 처음 문을 열었을 때만 해도 CCTV는 130만화소급에 불과했으나 지속적인 고화질 영상 성능 개선 사업을 통해 200만화소 이상 고화질로 개선한 부분도 큰 몫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관제요원들이 CCTV 영상을 눈으로 확인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영상 속에서 사람이 나타나면 자동으로 화면에 표출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된 방범용 CCTV 256대를 운영하고 있다.

대전시 이강혁 시민안전실장은 “2023년까지 범죄 사각지대 제로화를 위해 150개소의 CCTV를 확대하고, 300개소의 CCTV 화질을 개선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더욱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해 범죄 사각지대를 최소화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관제센터는 지난해부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확진자가 다녀간 이동 장소를 CCTV 영상분석을 통해 접촉자 확산 방지 등을 위해 역학조사도 지원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정지용 2021.05.13 00:17

전에 관제센터에 사람의 노력이 정말 많이 들어가는구나 하고 생각했습니다.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CCTV가 늘어나 범죄 예방 및 처벌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김지혁 2021.05.07 15:24

관제요원분들이 범죄만 감시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 사태에 대비해 역학조사도 지원한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항상 대전시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주시는 통합관제센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지난 5일 밤 발생한 카카오톡 장애로 인해 일명 ‘넷플릭스법’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높아지고 있는데요. 통신서비스 품질 유지 의무를 부과하고 있는 기업 가운데 가장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가통신사업자는 어디라고 생각하시나요?
네이버
카카오
웨이브
넷플릭스
구글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