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트렌드마이크로, 포레스터 웨이브 ‘기업 이메일 보안 부문 리더’ 선정

  |  입력 : 2021-05-20 10:5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외부 기관 평가 통해 엔드 포인트 보안 솔루션 성능 인증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트렌드마이크로가 ‘2021년 2분기 포레스터 웨이브: 기업 이메일 보안(The Forrester Wave: Enterprise Email Security, Q2 2021)’ 보고서에서 리더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트렌드마이크로는 평가 대상 벤더사 15곳 중 제공 솔루션(Current Offering)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전략(Strategy) 부문에서 공동으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아 주요 평가 부문 중 세 부문 중 두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또한, 이번 보고서의 11개 평가 부문 중 △배포 옵션 △사고 대응 △지원 및 고객 성공 △제품 전략 △사용자 수 부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자료=트렌드마이크로]

이메일 보안은 트렌드마이크로의 사이버 보안 플랫폼이 제공하는 주요 보안 계층이다. 트렌드마이크로의 사이버 보안 플랫폼의 핵심인 ‘트렌드마이크로 비전 원(Trend Micro Vision One)’은 엔드포인트, 서버, 클라우드 워크로드 및 네트워크를 비롯한 플랫폼의 다른 구성 요소 외에도, 이메일 보안의 텔레메트리를 사용하여 공격 탐지 속도를 높이고 XDR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트렌드마이크로는 코로나19 이슈로 인해 기업이 원격근무 환경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기반 협업 업무시스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해당 이메일 위협 대응을 지원하고 이메일 보안에 최적화된 트렌드마이크로 CAS(Cloud App Security)를 제공한다. 여기에 재택근무가 생활화되면서 국내에서도 트렌드마이크로 CAS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트렌드마이크로 웬디 무어(Wendy Moore) 제품 솔루션 부문 부사장은 “트렌드마이크로의 이메일 보안에 대한 평가는 자사의 전체적인 보안 플랫폼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지난해 트렌드마이크로가 차단한 91%의 위협이 이메일 관련 위협이었다. 이메일 관련 위협은 현재도 조직이 직면하는 가장 큰 사이버 위협이자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투자해야 하는 분야”라고 전했다.

또한, 보고서는 트렌드마이크로가 네트워크, 클라우드 및 엔드포인트 보안을 포함한 광범위한 보안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갖췄으며, 중앙 집중식 가시성 및 제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에이펙스 센트럴(Apex Central)을 통해 벤더사의 엔드포인트, 이메일 및 기타 솔루션에 대한 중앙 집중식 모니터링을 제공하는 점을 소개했다. 여기에, 이메일 보안은 위협 탐지 및 대응을 위해 엔드포인트, 네트워크 및 이메일을 통합한 트렌드마이크로의 비전 원 XDR 전략의 일환이라고 평가했다.

트렌드마이크로는 파일 및 URL에 대한 사전 실행 머신 러닝, 매크로 분석, 취약성 탐지 및 동적 샌드박스 분석을 통해 간단한 피싱 및 스팸은 물론, 고급 표적 공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계층화된 이메일 보안 접근 방식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레이어에서 BEC 공격을 탐지를 강화하기 위한 고유의 AI 기반 문체 DNA 보안 역량과 피싱 URL 식별 및 차단하는 컴퓨터 비전 기술을 제공한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상반기 발생했던 보안 사건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컸던 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솔라윈즈 사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건
카세야 사건
익스체인지 서버 취약점 사건
원자력연구원/KAI 해킹 사건
국내 대기업 주요 정보 다크웹 유출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