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한국CISO협의회, 제109차 CISO포럼 개최... 정보보호최고책임자 권한과 처우 개선 논의

  |  입력 : 2021-05-25 19:1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 CISO 권한과 처우개선 강화 위한 노력 소개
김영기 금융보안원 원장과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 특별강연 진행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우리나라 공공기관과 기업의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들의 모임인 한국CISO협의회(회장 이기주)가 5월 25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제109차 CISO포럼을 열고 엄격한 방역조치 하에 오프라인 모임을 진행했다.

▲(좌측부터) 한국CISO협의회 이기주 회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경식 제2차관,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원태 원장[사진=보안뉴스]


한국CISO협의회 이기주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CISO협의회는 지난 100차 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이후 코로나19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함께 해왔다”라며, “오늘은 오랜만에 오프라인 행사이면서, 과기정통부 조경식 차관님과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원태 원장님, 금융보안원 김영기 원장님, CJ올리브네트웍스 차인혁 대표님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최고 전문가들이 함께 모인 뜻깊은 날”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기주 회장은 “특히, 오늘은 CISO를 위한 다양한 이슈를 주제로 특강이 진행되는 만큼 회원들이 많은 것을 듣고 함께 공유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경식 제2차관과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원태 원장이 인사말을 전했다. 조경식 차관은 “일선에서 안전한 ICT 최강국을 함께 만들어갈 CISO 여러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오늘 이 자리는 CISO들이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여 높아진 사이버 위협에 자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함께 고민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고 말했다.

“최근 랜섬웨어로 셧다운 된 미국 송유관 피해에서 보듯 사이버위협으로 막대한 경제적 피해와 함께 기업 가치를 심각하게 손상시키는 사례가 국내에서도 점점 증가하고 있습니다. 정보보호가 기업의 경쟁력과 직결된 가장 중요한 경영 요소 중 하나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 역시 CISO의 권한과 처우 강화에 대한 대응에 나섰고, 또한 기업의 자발적인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정보보호산업법도 개정했습니다. 아울러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을 통해 향후 3년간 약 6,700억원 규모의 정부 예산을 투자해 기업 내 인식제고는 물론 컨트롤타워로 역할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KISA 이원태 원장은 “지난해 이어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원격근무 등 여러 변화를 맞이했다”면서, “기업 경영에서도 보안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CISO의 실효성을 강화한 정통망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는 등 사회 전반에서 정보보호의 중요성이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도 한국CISO협의회와 함께 민간분야의 정보보호 중요성을 알리고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제109차 CISO포럼[사진=보안뉴스]


이어 2개의 특별강연이 진행됐다. 먼저 금융보안원 김영기 원장은 최근 출간한 저서 ‘24·365 보안 이야기’를 주제로 최근 성장한 금융산업과 그에 맞춰 진화한 사이버 보안위협에 대해 설명하고, 금융보안원이 추진한 대응책도 소개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 차인혁 대표는 ‘AI 시대 기업의 CDO(Chief Digital Officer)로서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 참석한 과기정통부 홍진배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인사말을 통해 “과거 미래부 정보보호정책과장 등으로 보안과 연을 맺어오다 최근 다시 정보보호 분야에 오게 됐다”면서, “오늘은 고향에 온 기분으로 여러분들에게 인사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홍진배 정책관은 “비즈니스 연속성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바로 CISO의 역할”이라면서, “최근 정보보호 공시제도 등 제도적 변화가 많은데, 모델링 등 준비하고 있는 것을 완성하면 CISO 분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 것”이라며 긴밀한 소통을 약속했다.

이어 과기정통부 최미정 사이버침해대응과장도 “며칠 전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정통망법 개정안에 맞춰 시행령 개정작업을 진행중”이라면서, “기업의 규모에 따라 신고 및 지정 의무를 완화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과장은 “예를 들면, 자본금 1억 이하의 소기업은 CISO를 지정하되, 신고의 의무는 면제하거나, 대표가 CISO를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현장에 맞춘 시행령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CISO협의회는 오는 6월 15일, 제110차 CISO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상반기 발생했던 보안 사건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컸던 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솔라윈즈 사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건
카세야 사건
익스체인지 서버 취약점 사건
원자력연구원/KAI 해킹 사건
국내 대기업 주요 정보 다크웹 유출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