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윈스, 일본 이동통신사에 100G급 보안장비 단독 공급

  |  입력 : 2021-06-03 11:1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초도 물량 30여 대 공급계약... ‘암호화 트래픽 분석 탐지 엔진’ 탑재로 향상된 보안 기능 제공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정보보안 전문기업 윈스(대표 김대연)는 일본 이동통신사에 고성능 100G급 침입방지시스템(이하 ‘IPS’)인 ‘스나이퍼 ONE 100G’를 단독 공급한다고 밝혔다. 올 하반기(7~8월)부터 초도 물량 30여 대를 본격적으로 납품할 예정이다.

[사진=윈스]


윈스는 일본 내 5G 가입자가 증가함에 따라 5G 네트워크망 구축과 더불어 보안 안정성 확보를 위한 고성능 제품의 수요가 꾸준히 늘었고 올해 초, 일본 통신고객사의 PoC(개념검증)를 거쳐 ‘스나이퍼 ONE 100G’의 단독 입찰 및 수주가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2년부터 일본 통신사에 상당한 규모의 10G/40G급 IPS를 공급해왔고 지속적인 품질관리와 유지보수로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해 온 결과, 최신 모델도 고객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아 납품에 성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스나이퍼 ONE 100G’는 기존 장비(40G)보다 5배 이상 많은 네트워크 트래픽을 안정적으로 처리하는 고성능 보안 솔루션 제품이다. 대용량 네트워크 트래픽 처리 기술을 탑재해 대규모 ISP업체 및 엔터프라이즈급 유저에 최적화한 보안을 제공한다. 고객 네트워크 특성에 맞는 라이선스 옵션의 취사 선택이 가능하며 암호화 트래픽 분석 탐지 엔진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일본 통신사향 납품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하이엔드(High-end) 통신시장을 선점했다는 점에서 의의를 가진다. 지난해 국내 주요 통신사인 LG유플러스와 KT에도 100G급 보안 제품을 납품하며 높은 기술력을 증명해 온 결과라고 윈스 측은 설명했다.

김대연 윈스 대표는 “이번 계약은 100G급 침입방지 제품의 최초 해외수출 사례”라면서, “국내와 마찬가지로 일본도 5G 신규망 투자와 데이터트래픽 급증에 따라 100G급 보안 시대가 열렸고, 앞으로 하이엔드(High-end) 시장의 지속적인 매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