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SK텔레콤, 사물 식별에도 블록체인 기반 기술 적용한다

  |  입력 : 2021-06-07 10:4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블록체인 기반 위험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 사업에 자사 블록체인 기반 전자증명 서비스 ‘이니셜’ 지원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사물인터넷(IoT)의 확산으로 보안문제가 핵심 이슈로 대두되는 가운데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이 블록체인 기술과 IoT 기술을 융합한 DID(분산신원확인) 서비스를 선보이며 사물 DID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자료=SK텔레콤]


SK텔레콤은 자사 블록체인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인 이니셜 기술을 사물인터넷에 적용해 건축물의 고유식별자를 확인하고 위험구조물의 안전진단을 수행하는 사물 DID 서비스를 선보인다. DID는 온라인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신원증명을 관리하는 전자 신분증 시스템을 일컫는 용어로, 그동안 개인의 신원 증명을 위해 이용됐는데 이번에 국내 최초로 사물의 식별자 확인에도 이용 가능하게 된 것이다.

블록체인 기반 위험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 사업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2021년 블록체인 시범선도사업으로 지정한 것으로, '시티랩스 컨소시엄'이 중랑구청과 함께 위험구조물 안전진단 시범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시티랩스 컨소시엄에는 시티랩스, 씽크제너레이터, 지노시스, 방재시험연구원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SK텔레콤은 해당 컨소시엄에 자사의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인 이니셜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건축물의 DID 구현과 IoT기술을 기반으로 한 노후건축물의 기울기 및 크랙 모니터링을 담당한다.

기존 노후건축물의 안전진단 수행 시에는 불특정 안전진단업체가 현장에서 직접 측정하고 보고서를 작성해 데이터 분석에 많은 시간이 소요된 데다 데이터의 신뢰도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이니셜 DID 기술은 다양한 IoT 디바이스에 사물 DID를 부여할 수 있어 블록체인을 통한 데이터 수집 및 전송 시 위·변조 위험성이 없고 진본 데이터 확인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이니셜은 블록체인 기반 DID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가 본인의 단말에 다양한 증명서를 발급, 저장, 제출하는 서비스로 위·변조 및 진위여부 검증 등에 있어 높은 보안성을 갖춘 서비스다. 이니셜은 다양한 민관 협력 사업을 통해 생태계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현재 행정안전부 전자문서지갑을 통해 전자증명서 30종을 발급할 수 있고, 100종의 공공증명서를 보관하는 등 정부 기관과의 제휴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또한, 대학 제증명 발급·제출 및 고려대 모바일학생증 발급, SK텔레콤의 고객센터 서류 제출 등 다양한 제휴처로 적용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SK텔레콤 오세현 인증CO장은 “이니셜을 통해 국내 최초로 사물 DID 시대를 열게 돼 매우 고무적”이라며, “노후건축물 안전진단의 신뢰도를 높이는 것은 국민의 안전한 삶에 기여하는 ESG경영의 좋은 사례이며, 앞으로도 이니셜의 DID 기술을 다양한 산업군과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상반기 발생했던 보안 사건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컸던 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솔라윈즈 사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건
카세야 사건
익스체인지 서버 취약점 사건
원자력연구원/KAI 해킹 사건
국내 대기업 주요 정보 다크웹 유출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