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한싹시스템, 코스닥 입성 목표로 IPO 본격 추진한다

  |  입력 : 2021-06-07 11:0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상장 주관사 KB증권 선정...클라우드, 인공지능, 디지털 뉴딜 관련 신제품 개발 및 사업 다각화 주력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한싹시스템(대표 이주도)이 코스닥 입성을 목표로 KB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기업공개(IPO)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로고=한싹시스템]

한싹시스템은 1992년 설립된 이래 1,700개 사이트에 통신과금 시스템을 구축한 것을 기반으로 통신과금과 콜트래픽 관제를 통합관리하는 체계를 확립하는 등 지불 시스템 기술을 선도해 왔다. 망연계 솔루션을 시작으로 패스워드관리, 보안전자팩스 등 정보보안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왔으며, 인피니밴드(Infiniband) 기반의 3세대 망연계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 특허를 취득해 망연계 기술 표준을 확립하고 국내 망연계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자리잡고 있다.

또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에서 지금까지 총 45개 지자체에 망연계 솔루션을 공급해 구축했으며, 신기술을 보유한 다양한 IT기업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신시장을 창출하며 정보보안 시장 발전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

한싹시스템은 공공기관, 금융권, 기업 등 600여개 고객사를 확보하고 지난 5년간 연평균 25% 이상의 매출 증가율을 달성하며 지속적인 성장가도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157억 원으로 2019년 121억 원 대비 30% 향상된 실적 성장을 이뤘으며, 영업이익도 175% 증가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향후 추가적인 매출 성장에 따른 레버리지 효과가 더욱 기대된다.

한싹시스템은 IPO 추진을 본격화하며 클라우드와 인공지능 보안기술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클라우드, AI 기술 기반의 신제품 개발과 디지털 뉴딜 관련 사업 다각화에 주력한다.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을 출시하여 다양한 클라우드 플랫폼 사업자와 협업해 클라우드 시장 진입을 본격화하고, KT AI 서비스와의 기술융합으로 신규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뉴딜 사업인 스마트시티, 비대면 서비스,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병원, 스마트 재해 위험 알리미 서비스 등에 망연계 솔루션을 도입해 적용 분야를 확대하고 시장 선점을 위해 공격적인 영업 마케팅을 펼칠 전략이다.

IPO를 통해 확보된 자금은 차세대 망연계 기술 연구와 AI 독자 기술 개발, 글로벌 보안 시장 진출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주도 한싹시스템 대표는 “정보보안은 전세계가 디지털로 전환되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우선순위에 두어야할 IT 기술이며, 무궁무진하게 발전 가능한 미래 산업분야”라며 “한싹시스템은 지난 29년간 지속적으로 성장하며 쌓아온 기술력과 실적을 바탕으로 IPO에 필요한 모든 요건을 갖추었고, 향후 성장성이 보장된 보안 시장에서 더욱 발전된 기업으로 고객과 주주, 임직원에게 만족할만한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상반기 발생했던 보안 사건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컸던 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솔라윈즈 사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건
카세야 사건
익스체인지 서버 취약점 사건
원자력연구원/KAI 해킹 사건
국내 대기업 주요 정보 다크웹 유출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