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전남도, 초소형 e-모빌리티 부품 국산화 박차

  |  입력 : 2021-06-15 10:3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00억 규모 공모 선정... 기업 공동 활용 가능한 시생산 설비 구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전라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21년 초소형 e-모빌리티 부품 시생산 지원 기반 구축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00억원을 확보, 부품 국산화 지원체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초소형 e-모빌리티는 전기를 동력으로 하고, 1~2인이 탑승 가능한 초소형 전기차·전기이륜차·농업용운반차 등 미래형 교통 이동수단이다.

초소형 e-모빌리티 부품 시생산 지원 기반 구축 사업이 선정됨에 따라 오는 2023년까지 총 200억원을 들여 영광 대마 전기차 산단에 중소기업이 공동 활용 가능한 e-모빌리티 부품 시생산 지원센터와 시설·장비를 갖출 예정이다. 주요 구축 장비는 △초소형 e-모빌리티 내·외장 플라스틱 부품 시험 생산용 사출성형기 △공용 플랫폼 프레임 및 차체 부품 등의 조립·용접설비 △차량 내·외장재 및 부품의 전착 도장시설 등이다.

현재 초소형 e-모빌리티 부품은 해외 의존율이 높다. 초기 생산기술과 자본이 취약한 국내 e-모빌리티 중소기업의 경우 다품종 소량생산하고 있어 중대형 생산설비 구축 등에 큰 어려움이 있다. 전남도는 e-모빌리티 중소기업의 수요와 활용성을 고려한 범용 시설·장비를 구축하고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핵심부품의 국산화율을 높이고 원가 절감 효과를 이끈다는 방침이다.

또한 지난 2019년 시작해 올해까지 329억원을 들여 추진하는 ‘초소형 전기차 개방형 공용플랫폼 개발 사업’ 성과물의 시생산·시제작과 연계 활용해 모듈화한 제품 양산화 및 조기 사업화도 지원한다.

이밖에 부품 시생산 지원 기반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e-모빌리티 기업의 참여출자로 이뤄진 ‘협동조합’을 연내 설립한다. 관련 기업 간 생산·제조기술 등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어 기술력 향상 및 부품완성차 협력체계 강화, 신규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할 전망이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초소형 e-모빌리티 공용 부품 양산을 위해 필수적인 공정설비를 전남에 구축하게 됐다”며, “e-모빌리티 관련 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해 전남이 e-모빌리티 국산 부품 생산의 중심지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10월 영광 e-모빌리티 기업인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제기된 기업의 공통 애로사항에 대해 윤병태 부지사가 적극 나서 중앙부처를 설득하고, 국회 예산심의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선정됐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상반기 발생했던 보안 사건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컸던 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솔라윈즈 사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건
카세야 사건
익스체인지 서버 취약점 사건
원자력연구원/KAI 해킹 사건
국내 대기업 주요 정보 다크웹 유출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