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지능형 전력망 중소기업, 해외 수출로 위기 극복

  |  입력 : 2021-07-10 14:2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산업부, ‘지능형 전력망 수출산업 정책 동향 토론회’ 및 ‘사업상담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스마트그리드사업단과 함께 지난 9일 ‘지능형 전력망 수출산업 정책 동향 토론회’을 개최했다.

이번 정책 토론회에서는 국내 기업이 탄소중립 및 그린뉴딜 관련 해외 정책 동향을 주요국가 정책담당자로부터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하고, 코로나 이후 위축된 전력 분야 국내 기업에 해외 진출 전망과 지원 정책을 공유해 수출경쟁력 강화를 모색했다.

부대행사로 동 토론회에 참가하는 전력 분야 중소기업들이 코로나를 극복하고, 해외 판로 확대를 할 수 있도록 향후 10여개국 50여개 해외 기업과의 1:1 온라인 사업 상담회도 개최한다.

‘세계 첫 번째 기후중립 대륙이 되기 위한 유럽의 그린뉴딜 정책’이라는 주제로 존 보가츠 주한유럽연합대표부 부대표 및 수석정무관의 발표를 시작으로, 엘리자베스 어바나스 미국 에너지부 차관보와 시게루 니키 일본 NEDO 기술전략센터 국장이 각국 정책을 발표하고 에너지 분야 해외 전문가들이 ‘글로벌 탄소중립 정책’에 대한 통찰을 제공했다.

또한, 코로나 이후 세계 경제 활성화에 따른 2021년도 하반기 무역·지역 전망, 국내 산업계의 해외 진출 지원 정책 등에 대한 정책 동향 정보를 국내 기업들에게 제공했다.

친환경 개폐장치기업인 인텍전기전자, 에너지저장장치 분야 인셀을 비롯해 탄소중립 및 그린뉴딜 관련 전력 분야 중소기업들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향후 10개국 50여개 해외 바이어와의 온라인 1:1 비즈니스 상담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 이호현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코로나로 인해 우리는 경제, 사회, 교육, 생활 등 모든 면에서 큰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며, “본 토론회가 우리 기업이 가지고 있는 강점을 확인하고, 급변하는 시장과 해외 진출 전략에 대해서 고민해 변화하는 시대에 대응하는 성공적인 수출경쟁력을 갖추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이티스테이션 파워비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상반기 발생했던 보안 사건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컸던 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솔라윈즈 사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건
카세야 사건
익스체인지 서버 취약점 사건
원자력연구원/KAI 해킹 사건
국내 대기업 주요 정보 다크웹 유출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