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윈스, 크라우드스트라이크와 손잡고 차세대 EDR 시장 공략 나선다

  |  입력 : 2021-07-27 11:0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크라우드스트라이크의 국내 리셀러 자격 획득으로 클라우드 엔드포인트 보안 라인업 구축
클라우드 보안관제, MSP사업, EDR 솔루션 등으로 클라우드 사업 본격화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윈스가 글로벌 엔드포인트 보안 기업 크라우드스트라이크와 리셀러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윈스는 머신러닝과 AI를 이용해 위협을 차단하는 차세대 백신(NGAV), 엔드포인트의 실시간 위협을 탐지해 대응하는 EDR 솔루션, 관리형 위협헌팅이 포함된 매니지드 보안 서비스 등의 판매 자격을 획득했다.

▲왼쪽부터 윈스 박기담 전무, 크라우드스트라이크 이창훈 한국영업 총괄이사[사진=윈스]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본사를 둔 클라우드 기반 보안업체로, 엔드포인트 보호 플랫폼(EPP)과 엔드포인트 탐지 및 대응(EDR)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 회사는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전에서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의 서버가 해킹됐을 때 피해를 검증해 주목 받았다. 자동화된 헌팅 엔진 위협 그래프는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분석으로 향상된 가시성을 제공하며,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정교해진 AI 기술을 보안에 적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아마존웹서비스(AWS), MS 애저, 구글 클라우드 등 주요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동된다.

향후 윈스는 엔드포인트 라인업을 보완하고 침입방지시스템(IPS), DDoS 차단 시스템 등 기존에 검증된 네트워크 보안 사업 역량과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엔드포인트부터 네트워크까지 모든 영역에서 발생하는 위협을 탐지하고 대응하는 다계층 보안 전략을 세운다는 포부다. 또, 클라우드 운영에 사용되는 리소스 및 프로세스를 보호하는 CWPP, CSPM, 컨테이너 보안 등의 클라우드 보안 제품도 PoC하여 고객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이를 활용하여 윈스는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적으로 강화해 클라우드 환경에 대해 높아진 고객 수요를 충족하고 부가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윈스 박기담 전무는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클라우드 기반 EDR기술로 엔드포인트 보안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이라며, “고객에게 엔드포인트부터 네트워크, 클라우드까지 전체 환경에 대한 보안에 있어 우수한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IT인프라 관리 전반을 책임지는 클라우드 사업자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이티스테이션 파워비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상반기 발생했던 보안 사건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컸던 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솔라윈즈 사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건
카세야 사건
익스체인지 서버 취약점 사건
원자력연구원/KAI 해킹 사건
국내 대기업 주요 정보 다크웹 유출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