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산업의 판도를 바꿀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테마 발굴 착수

  |  입력 : 2021-10-02 09:5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산업부,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그랜드챌린지위원회 착수 회의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일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그랜드챌린지위원회 착수(kick-off) 회의’를 개최했다. 알키미스트(Alchemist)는 ‘연금술사’란 뜻으로, 그리스 시대에 철로 금을 만들려던 연금술사의 도전적 노력이 비록 금을 만드는 것은 실패했으나 이 과정에서 황산·질산 등을 발견해 결과적으로 현대 화학의 기초를 마련한 것에서 명칭을 착안했다.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향후 10~20년 후 산업의 판도를 바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기술개발을 목표로 하는 사업으로, 그랜드챌린지위원회에서 혁신적 연구테마를 선정하고 연구기관이 경쟁을 통해 테마를 실현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방식이다.

이번 위원회는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최고 권위자인 한국공학한림원 권오경 회장이 위원장을 맡았으며 기술, 미래학, 경제학, 공상과학(SF) 분야 등 인문, 사회, 경제 분야의 다양한 산·학·연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또한, 그랜드챌린지위원회는 미래전망분석·기술수요조사·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 등을 통해 도출된 후보테마를 대상으로 도전성·혁신성, 산업적 파급력, 글로벌 리더십 등 테마 선정기준에 따라 도전적이고 혁신적 연구테마를 선정하게 된다.

그랜드챌린지위원회에 참석한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금 우리 경제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탄소중립 실현과 디지털 전환 등 산업 구조가 근본적으로 변화되는 전환기에 직면한 만큼, 능동적 대응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기술혁신이 중요하다”며, “기존 시장에 얽매이지 않고 새롭게 산업의 판도를 만들어 내는 게임체인저(Game changer) 전략의 선도적 모델이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라고 언급했다.

또한, 문 장관은 “알키미스트 테마는 산업 전반의 지각 변동을 일으키며 기술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와해성 기술(disruptive technology), 거대 시장 창출 잠재력이 큰 High-risk, High-impact형 기술 그리고 국민의 삶을 긍정적이고 행복하게 변화시켜 미래 사회에 대한 희망을 줄 수 있는 기술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랜드챌린지위원회는 지난 1일을 시작으로 테마 발굴을 위해 12월까지 집중 토론을 거쳐 2022년도 신규 테마를 도출할 예정이며, 산업부는 2022년부터 2025년까지 4년간 매년 3~4개의 신규 테마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