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디지털 포렌식’ 국제 경진대회, 공공기관·민간기업 연합팀 대상 수상

  |  입력 : 2021-11-05 15:5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11월 5일, 디지털 포렌식 챌린지 2021 시상식 개최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한국정보보호학회가 주최하고 국가정보원이 후원한 ‘디지털 포렌식 챌린지 2021’(Digital Forensic Challenge 2021)에서 공공기관(경남경찰청·경북경찰청·육군사관학교)·민간기업(‘직방’) 연합팀인 ‘DogeCoin’팀이 대상을 수상했다.

▲디지털 포렌식 챌린지 2021’ 시상식에서 김선희 국가정보원 3차장(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수상자, 행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국가정보원]


디지털 포렌식은 휴대폰·노트북 등 디지털 기기에 남아 있는 각종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 단서를 찾는 조사 및 수사기법으로, 한국정보보호학회와 국가정보원은 디지털 포렌식 분야의 신기술 개발과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2018년부터 매년 국제 규모의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국내 325개 팀, 해외 62개국 222개 팀 등 총 547개 팀 869명이 ‘챌린지’ 분야(539개 팀)와 ‘기술공모’ 분야(8개 팀)에 참가해 지난 5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5개월간 열띤 경쟁을 벌였다. ‘챌린지’ 분야는 매월 초 대회 홈페이지에 공개된 안티포렌식·증거분석 등의 문제를 풀어, 누적 총점으로 최종 순위가 결정됐으며 ‘기술공모’ 분야는 참가팀이 제출한 포렌식 관련 신기술 및 연구 결과를 심사위원들이 심층 평가해 수상 팀을 선정했다.

‘챌린지’ 분야 최우수상은 전주대·조선대 학생과 플레인비트·인더포레스트 직원 등 6명이 연합한 ‘K2YPLJ’팀이 차지했고, 해외팀을 대상으로 한 국제부 우승은 일본 ‘4n6ist’팀에게, 준우승은 인도 ‘Bi0s’팀에게 돌아갔다. ‘기술공모’ 분야 우승은 서울경찰청 소속의 ‘SIMBOX Killer’팀이, 준우승은 동국대학교 ‘OnlyUs’팀과 민간기업(‘HM COMPANY’) ‘HMT’팀이 공동 수상했다. 대상팀에게는 상금 1,000만원과 국가정보원장상이 주어졌고, ‘챌린지’ 최우수상팀과 ‘기술공모’ 우승팀에게는 상금 500만원과 한국정보보호학회장상이, 국제부 우승팀에게는 상금 300만원과 한국정보보호학회장상이 각각 수여됐다.

한국정보보호학회와 국정원은 11월 5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김선희 국정원 3차장과 대검찰청·경찰청·국가보안기술연구소·국립과학수사연구원·한국정보보호학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포렌식 챌린지 2021’ 시상식을 열었다. 김선희 3차장은 축사를 통해 “디지털포렌식 분야는 새로운 IT 기술의 등장과 디지털 증거를 은닉하는 안티포렌식 기법의 발전으로 많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번 대회에서 기술적 해결책과 새로운 아이디어들이 많이 나왔는데, 이를 계기로 다양한 경험을 공유하고 의미 있는 논의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