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똑똑해지는 공항, 항공관제의 눈을 넓힌다

  |  입력 : 2022-06-11 15:0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인천국제공항 스마트통합관제플랫폼 1단계 사업 착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국제공항의 항공기 안전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미래 항공수요를 적기에 처리하기 위해 스마트통합관제플랫폼을 적극 도입한다고 밝혔다.

[사진=국토부]


스마트통합관제플랫폼은 관제탑에서 사용하는 여러 시스템을 최소한의 장비로 통합하고 첨단 기술을 적용하는 미래형 관제시스템으로, 해외에서도 운영하고 있다. 영국 런던시티공항은 2019년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스웨덴은 2015년부터 중앙 관제센터에서 동부의 항구도시 순스발(Sundsvall) 등 4개 소형 공항을 원격관제로 운영 중이다.

특히 항공기 운항이 증가하고 항공기 지상 이동 동선이 복잡해짐에 따라 항공기가 관제사의 시야에서 벗어날 수 있고, 야간 및 안개 등으로 인한 저시정 시에 항공기가 지상 이동 물체와 충돌하는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스마트통합관제플랫폼(iCWP- integrated Controller Working Position) 구축 사업은 1·2단계로 나눠 추진될 예정이다.

1단계 사업은 제2여객터미널 계류장에 CCTV로 들어오는 영상정보, 기상 및 지상 관측 정보, 레이더 정보 및 출·도착 운항정보 등 여러 화면에 나눠서 보여줬던 다양한 데이터를 하나의 화면에서 한번에 볼 수 있어 관제사의 상황 인지력을 높여준다.

또한 기존 시설로 탐지가 어려웠던 구석구석에 위치한 항공기 이동 상황을 시각화하고 항공기와 지상조업차량 간의 위치, 거리, 이동 등에 대한 정보를 추가해 충돌 및 경로이탈 예측경보 등을 제공함으로써 한층 더 안정된 관제환경을 2024년 9월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1단계에 이어 2단계(2024.9.~)에서는 적용 범위를 제1여객터미널 계류장으로 확대한다. AI 기반으로 관제사와 조종사 간 수시로 주고받는 음성 메시지의 정확성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해 AI가 공항 내 항공기 최적 이동 경로를 생성하는 기능까지 추가 도입될 계획이다.

이번 스마트통합관제플랫폼 구축 사업을 계기로 인천공항은 항공기 지상 사고 예방과 관제환경 개선을 통해 공항의 안전을 한층 더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원격관제·무인관제의 관련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미래 공항 구축을 위한 기술을 축적하고, 향후 치열해지는 공항산업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주종완 공항정책관은 “인천공항 관제서비스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함으로써 승객들이 보다 안심하고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공항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