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중기부·중기중앙회·한전·생산성본부, ‘뿌리中企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  입력 : 2022-07-05 10:0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뿌리업종 협동조합 공동시설 교체 및 핵심 인력 장기 재직 지원 추진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전력공사, 한국생산성본부는 6대 뿌리업종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위해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 참여기업을 오는 22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원 유형은 유형1(기초, 5,000만원), 유형2(소기업, 2,000만원)로 참여기업은 자부담 없이 사업비 100%를 전액 지원(컨설팅, 원가계산 비용 등 포함)받을 수 있고 한국생산성본부의 PI(프로세스 혁신) 컨설팅 등도 병행해 지원한다.

상생형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은 정부의 공공구매 중기간 경쟁제품신인도 평가 가점, R&D 및 정책자금 가점 부여 및 우대뿐만 아니라 중기중앙회가 추진하고 있는 손해공제·PL 단체보험, 수출상담회 등 우대, 중소기업 유공자 포상 및 홈앤쇼핑 등 참여 시 가점의 혜택을 부여 받을 수 있다.

또한 중기중앙회와 한국전력공사는 뿌리기업의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협동조합 공동시설 교체 지원’ 사업과 경영 지원을 위한 ‘핵심 인력 장기 재직 지원’ 사업도 함께 추진하며, 오는 15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협동조합 공동시설 교체 지원 사업은 뿌리 관련 조합이 보유하고 회원사가 공동으로 활용하고 있는 변전시설, 오·폐수 처리시설 등에 설치된 노후 기기를 고효율 기기로 교체 시 비용의 80% 이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핵심 인력 장기 재직 지원 사업은 뿌리기업·협동조합이 내일채움공제 납입 시 기업부담금의 절반을 한전에서 부담하는 사업이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고물가·고금리·고환율 3중고에 전기요금 등 공공요금까지 인상되면서 중소기업은 퍼펙트 스톰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중기중앙회와 한전은 상생 사업을 통해 대표적 에너지 다소비 업종인 뿌리기업의 에너지 소비 체질을 개선해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중소기업 부담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상생형 스마트공장 및 협동조합 공동시설 교체 지원 사업·핵심인력 장기 재직 지원 사업의 자세한 내용은 중기중앙회 홈페이지 및 상생누리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되며, 스마트공장 사업의 경우 오는 6일 오후 3시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한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