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인터폴, 보안 스타트업 S2W과 신종 사이버위협 대응 협력 논의

입력 : 2022-08-31 17: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크레이그 존스 인터폴 사이버범죄 수사 총괄 디렉터 S2W 판교 본사 방문
신종 사이버범죄 데이터 분석정보 제공 등 사이버위협 대응협력 강화 약속


[보안뉴스 김영명 기자] 데이터 인텔리전스 기업 S2W(대표 서상덕)는 인터폴과 협력을 강화해 사이버범죄 국제 수사에 협조한다고 밝혔다.

▲크레이그 존스 인터폴 총괄 디렉터(좌 네 번째)와 서상덕 S2W 대표(우 세 번째)가 멤버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2W]


S2W는 지난 30일 판교 사옥을 방문한 인터폴 사이버범죄국 소속 크레이그 존스(Craig Jones) 총괄 디렉터, 페이링 리(Pei Ling Lee) 사이버 전략 총괄과 함께 다크웹 분석정보 제공 등 양사 협력사항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S2W에 따르면 이번 방문은 인터폴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그간 인터폴과 지속적인 협력을 해 온 S2W와 한 차원 더 높은 공고한 협력관계 구축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인터폴 사이버범죄 부문의 고위 임원이 우리나라 보안기업을 직접 방문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번 방문은 인터폴이 추진하는 2022~2025 비전인 △정보 공유 강화 △파트너십 확대 △기술혁신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인터폴은 한국 경찰청이 주최하는 ‘국제 사이버범죄 대응 심포지엄(ISCR)’에 참가하고, 민간기업과의 교류 강화에 나서고 있다.

서상덕 S2W 대표는 “인터폴의 글로벌 사이버범죄 대응전략 방향에 대해 알 수 있는 유익한 자리였다”며 “S2W가 위협 인텔리전스 분야에서 가진 독보적인 기술력과 비전에 공감했으며 앞으로 더 긴밀한 협력방안에 대해서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S2W는 인터폴과 국내 보안기업 최초로 2018년부터 지속해서 협력해왔으며, 랜섬웨어 국제공조 수사에 ‘다크웹 데이터’ 분석 인텔리전스 정보를 제공해 검거에 기여하고 있다. 실제로 인터폴은 △콘티(Conti) △레빌(Revil) △클롭(Cl0p) △갠드크랩(GandCrab) 등의 랜섬웨어 조직 검거에 다크웹 분석 정보를 활용하고 있다.
[김영명 기자(sw@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보안뉴스>의 보안전문 기자들이 선정한 2024년 주요 보안 키워드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클 것으로 보는 이슈는?
점점 더 지능화되는 AI 보안 위협
선거의 해 맞은 핵티비즘 공격
더욱 강력해진 랜섬웨어 생태계
점점 더 다양해지는 신종 피싱 공격
사회기반시설 공격과 OT 보안 위협
더욱 심해지는 보안인력 부족 문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가속화되는 클라우드로의 전환과 이에 따른 보안위협
모바일 활용한 보인인증 활성화와 인증보안 이슈
AI CCTV의 역할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