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개인정보위, 개인정보보호 법규 위반 5개 사업자 제재

입력 : 2022-09-15 10: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안전조치 의무 위반으로 과징금 1,210만원, 과태료 5,340만원 부과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이하 개인정보위)는 지난 14일 제15회 전체회의를 열고 개인정보 보호법규를 위반한 5개 사업자에 대해 1,210만원의 과징금과 5,340만원의 과태료 부과 및 시정명령 조치를 의결했다.

개인정보위는 이번 처분과 관련해 개인정보 유출신고 및 침해신고로 사실조사에 착수했으며, 개인정보처리자가 안전조치 의무 위반·개인정보 미파기 등 개인정보 관리를 소홀히 한 사실을 확인했다.

사업자별 위반 내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문서 공유 웹사이트를 운영하는 에이전트소프트는 홈페이지 취약점 점검을 하지 않았고, 웹방화벽을 비활성화하는 등 해킹(에스큐엘 주입 방식) 공격을 정상적으로 탐지·차단하지 못해 이용자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또한, 1년 이상 접속하지 않은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즉시 파기하거나 다른 이용자의 개인정보와 분리해 별도로 저장·관리하지 않았으며, 개인정보 유출을 인지한 시점으로부터 24시간 이내에 유출된 이용자의 일부에만 유출 통지를 한 것으로 확인돼 과징금 1,210만원과 과태료 1,020만원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서버장비 쇼핑몰 운영사업자인 디에스앤지는 개인정보처리시스템 접속 권한을 인터넷 주소(IP) 등으로 제한하지 않고, 접속한 인터넷 주소(IP) 등을 재분석해 유출 시도를 탐지하는 시스템을 운영하지 않아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또한, 이용자의 비밀번호를 안전하지 않은 방식으로 암호화해 저장했고, 주민등록번호를 암호화하지 않고 평문으로 저장해 과태료 1,140만원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이밖에 △지비에이 △제이웍스코리아 △한국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교육원 등 3개 사업자는 접근통제·개인정보 암호화 등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하거나 법적 근거 없이 주민등록번호를 처리했고, 개인정보 유출통지를 소홀히 했거나 개인정보를 파기하거나 분리해 보관·관리하지 않는 등 개인정보보호 법규를 위반한 사실이 확인돼 과태료 부과를 받았다.

진성철 개인정보위 조사2과장은 “개인정보처리시스템을 운영하는 사업자는 안전조치 의무를 준수해 시스템에 대한 불법적인 접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보유 기간이 경과하거나 처리 목적이 달성될 때는 불필요한 개인정보를 파기하거나 분리해 보관하는 조치를 하고, 유출이 발생했을 때 유출 신고 및 통지와 같은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2023년 주요 보안 위협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피해를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위협은?
공급망 공격
다크웹 기반 랜섬웨어 조직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 지원 해킹그룹 활동
스마트폰을 노린 보안 위협
OT 타깃 공격
피싱 공격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