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국토부, ‘자율주행 디지털 맵 포럼’ 발족

  |  입력 : 2022-09-21 10: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자율주행 민관 협력 실시간 정밀도로지도 활성화 위한 협력의 장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20일 정밀도로지도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구축 및 갱신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자율주행 디지털 맵 포럼’을 발족했다. 포럼은 전자지도 제작과 자율주행 기술 관련 산·학·연·관을 아우르는 총 52개 기관이 참여하는 논의체로, 제도협력·기술협력·사업협력 등 3개 분과로 구성·운영될 예정이다.

그간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지원을 위해 정밀도로지도를 전국 주요 도로를 대상으로 구축(2021년 기준 2만 653㎞)하고, 기존 구축 구간 중 달라진 부분은 연 단위로 갱신해 민간에 무상으로 제공해 왔으며, 변경 사항이 발생하는 경우 도로관리청에서 변경 정보를 국토교통부와 공유하는 제도를 마련해 시행하는 등 최신의 정밀도로지도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정밀도로지도 구축 물량이 많아지면서 변화 정보를 신속히 파악하기 어렵고, 갱신 비용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정밀도로지도 관련 업계가 변화정보 수집을 위해 각 회사별로 인력 및 장비를 별도로 투입하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 요구도 업계를 중심으로 지속 제기돼 왔다.

이번에 발족하는 ‘자율주행 디지털 맵 포럼’은 정밀도로지도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구축 및 갱신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협력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럼은 반기별 1회 개최하는 전체 회의와 분기별 1회 개최하는 분과 회의로 구분해 진행될 예정이며 각 분과 회의에서는 민관이 수집해야 하는 도로 변화정보의 종류와 형식, 해당 데이터의 수집·관리·배포, 사업용 차량 등을 활용한 신속한 지도 갱신, 관련 정보의 공유 및 사업 모델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향후 포럼을 통해 정밀도로지도 갱신 체계가 개선되면 민관이 중복으로 투입해 왔던 비용이 절감되고, 정밀도로지도 갱신 주기가 단축돼 자율주행차의 안전성 향상은 물론 도입 시기 단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는 도로의 변화정보를 민간과 정부가 각각 별도로 반영·갱신하고 있으나 향후에는 민관이 협업해 통합된 정밀도로지도 갱신이 이뤄지도록 하고, 현행 MMS에 의존한 변화정보 탐지체계가 사업·개인용 차량의 탐지정보까지 확대돼 연 단위의 갱신주기도 대폭 단축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박지홍 자동차정책관은 “정밀도로지도의 효율적인 갱신과 관리에는 많은 정보·시간·비용이 필요한 만큼 관련 기관이 공동으로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산업 생태계 발전 차원에서도 긴밀한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