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대한민국, 디지털을 통한 세계 질서 주도 구상을 제시하다

  |  입력 : 2022-09-23 13:1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윤석열 대통령, ‘디지털 미래상(비전) 토론회(포럼)’서 ‘디지털 자유시민을 위한 연대’라는 기조연설로 ‘뉴욕 구상’ 발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21일 뉴욕대(NYU)가 주최하는 ‘디지털 미래상(비전) 토론회(포럼)’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뉴욕대가 윤석열 대통령을 초청하는 형식으로 개최했으며, 행사에는 뉴욕대·뉴욕시 주요 관계자들과 디지털 분야 한·미 주요 기업인들이 참여했다.

[사진=과기정통부]


토론회가 개최된 뉴욕시는 세계 경제·문화의 수도이자 디지털산업의 새로운 중심지로 떠오른 실리콘앨리가 위치한 도시이며, 전 세계 도시 중 최초로 디지털 단계별 이행안을 발표하는 등 도시 전체가 디지털 전환을 적극 추진 중이다.

특히 토론회 진행은 주한 미국대사를 역임했던 마크 리퍼트 삼성 북미총괄 부사장이 맡아 과거 한국과의 인연을 소개하면서, 한국과 미국 양국의 디지털 협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디지털 자유시민을 위한 연대’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대한민국의 디지털 혁신 비전을 밝히고, 자유와 인권·연대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세계 시민들이 함께 추구해야 할 디지털 질서에 관한 구상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대한민국은 디지털 혁신의 모범국가로서 혁신의 성과를 세계 시민들과 공유하고, 세계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기 위한 범정부 디지털 전략을 수립해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결집해 추진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기조연설에 앞서 카이스트-뉴욕시 간의 협력협정서 전달식과 카이스트-뉴욕대 조인트 캠퍼스 현판전달식이 진행됐다. 카이스트는 뉴욕시와의 협력협정 체결을 계기로, 교육·경제·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협력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카이스트-뉴욕대 조인트 캠퍼스 개소를 통해 뉴욕대와의 공동연구, 공동학위 프로그램 개설 논의 등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디지털 혁명이라는 전환기를 맞아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구상은 우리나라가 디지털 혁신이 나아갈 방향과 세계 시민이 추구해야 할 디지털 질서를 전 세계에 제시한 것으로, 세계 디지털 혁신의 새로운 출발점이라는 큰 의미가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대한민국이 디지털 혁신의 모범국가로서 뉴욕 구상을 충실히 실현하고, 윤석열 정부의 국가 디지털 정책을 이끌어 갈 범정부 디지털 전략을 수립해 강력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종호 장관은 “카이스트와 뉴욕시의 협력협정과 카이스트 뉴욕대 조인트 캠퍼스 개소를 축하한다”며, “카이스트의 우수한 기술력과 뉴욕대의 강점 분야인 의료·재무·예술 등이 결합돼 동반 상승 효과가 창출되고, 뉴욕은 세계 경제·문화·금융의 중심지로 우리나라 학생·교원 및 창업의 세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