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산업부, 산업단지 수해·화재 재난 대응 능력 강화

  |  입력 : 2022-09-29 10:0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광주첨단산단 디지털 통합관제센터 구축으로 수해·화재 예방 설비 도입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8일 디지털 통합관제센터를 개소하고 산단의 수해·화재 예방 및 대응 능력을 한층 강화했다.

광주첨단산단 디지털 통합관제센터는 다양한 재난 상황 대응을 위해 IoT 계측설비 등 수해 예방 시스템과 화재 예방 시스템을 구축하고, 산단 전반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AI 방역로봇·방범용 지능형 CCTV를 도입했다.

2020년 8월 집중호우로 인해 공장 침수 등으로 142개사가 270억원대 피해를 입은 경험이 있는 광주첨단산단은 IoT 기반의 디지털 통합관제센터 구축으로 수해 및 화재 등에 대한 재난 대응 능력이 강화돼 입주기업과 근로자들의 안전과 편의성을 제고하게 됐다.

광주첨단산단 통합관제센터 개소식에서는 수해·화재 예방 시스템 시연 행사를 진행해 산단의 재난 대응 능력도 점검했다.

시연은 살수차와 연막탄을 활용해 집중호우와 화재 상황을 연출하고, 설치된 디지털 기기 등을 통한 재난 상황 사전예측·재난 대응 문자메세지와 전용 App을 통한 전파·유관기관 간 화상회의를 통한 재난 공동 대응 순으로 이뤄졌다.

산업부 장영진 차관은 “최근 폭우 및 태풍으로 인해 서울, 포항 등 주요 국가산단에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기후변화로 촉발된 자연재난으로부터 산업단지의 재난대응력 제고를 위해 디지털화를 통한 재난 대응 시스템 구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와 함께 재난 안정성 확보를 위해 노후화된 산단과 최근 재난 피해 산단 등에 대한 재난 대응 능력 평가 및 시설 보완·재난 피해 지원 확대 방안 등도 검토할 방침”이라고 했다.

아울러 “석유화학 공장 중심으로 각종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점을 감안해 산단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과감한 규제 개선·맞춤형 디지털 전환·산단의 탄소 저감 방안 및 산단 내 인프라 개선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산단 경쟁력을 제고하고 정주환경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