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포항시, 첨단 기술 활용 산업안전도시 포항 조성 박차

  |  입력 : 2022-12-08 08:5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산업안전 인공지능연구센터’ 개소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포항시는 국내 제조 산업에서 발생하는 산업재해를 예측·예방하기 위해 첨단 기술인 D.N.A(Data, Network, AI)를 활용한 연구가 포항 포스텍에서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 연구로 실시간 지능적 영상 감지 솔루션 도입을 통해 산업 현장에서 사고의 실시간 감지 및 경보를 수행하고 실시간 조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사진=포항시]


포스텍(포항공대) 인공지능연구원은 지난 6일 인공지능연구원 중강당에서 ‘산업안전 인공지능 연구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은 포스텍 인공지능연구원 서영주 원장의 기념사를 시작으로, 산업안전 AI연구센터 소개·현판 제막식 및 기념촬영 등으로 진행됐다. 연구센터는 이날 행사에 이어 세미나를 열고 연구 협력을 위한 현안도 논의했다.

포스텍 인공지능연구원은 지난 6월 교육부(한국연구재단)의 ‘이공 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지원 사업’에 선정돼 교육부와 경북도, 포항시로부터 최대 9년간 82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으며 시스템 개발과 고급 인재 육성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텍 산업안전 인공지능 연구센터(센터장 서영주)는 D.N.A(Data, Network, AI) 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제조 산업에서 발생하는 유해환경 및 산업재해로부터 작업자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핵심 연구를 진행한다.

센터는 앞으로 9년간 △D.N.A 기반 제조환경 유해가스 안전진단 시스템 △AIoT 기반 작업자 안전관리 시스템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제조 인공지능 안전관리 통합 지원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인공지능을 활용해 제조산업에서의 작업자 안전을 연구하는 안전 특화 중점연구소’로 발전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역의 중소·중견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개발된 기술을 실증하고, 실제 제조공장에 적용함으로써 D.N.A 기반의 정확한 사고 안전진단을 통해 보다 안전한 산업 현장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더 나아가 AI를 전략산업으로 육성해 다양한 산업 분야에 확대 적용함으로써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서영주 인공지능연구원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국내 제조산업의 경쟁력은 세계 3위권이지만 산업재해 사망률 역시 세계 5위권인 것이 안타깝다”며, “산업안전 인공지능 연구센터를 통해 국가 제조업의 안전 경쟁력을 높이고, 기술 경쟁력 향상과 인재육성을 통해 더욱 안전한 대한민국 제조환경을 구축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포스텍 인공지능연구원은 1991년 설립된 인공지능 전문 연구기관으로, 인공지능 분야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교수진들과 전임연구원들이 함께 인공지능 기술개발·기업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기업 지원 등 첨단 인공지능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